ACROFAN

리모트 근무 솔루션 제공 ‘으흠’, mmhmm for teams 출시 기념 기자간담회 개최

기사입력 : 2022년 06월 23일 17시 48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SNS
화상회의 솔루션 스타트업 ‘으흠(Mmhmm)’이 대한민국에서 ‘으흠포팀즈(mmhmm for teams)’를 본격적으로 선보인다.

‘으흠’은 오늘(23일) 오전 서교동 클럽온에어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며 지난 5월 새롭게 출시된 제작〮시청〮대화가 가능한 올인원(All-in-one) 영상 플랫폼 ‘으흠포팀즈’를 소개했다.

 
으흠 아시아태평양(APAC) 사업개발 진대연 총괄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으흠의 기업 가치와 리모트워크(분산형 조직, Remote Work)가 잘 되기 위한 핵심 전략’을 공유하고, ‘으흠 도입 사례’를 설명했다.

에버노트 창립자 필 리빈(Phil Libin)은 2020년 현대 직장을 위한 화상 커뮤니케이션 앱 ‘으흠’을 출시했다. ‘으흠’은 팀이 공간에 제약없이 공유 비디오 속에서 생산적으로 협업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으흠포팀즈’를 사용하면 영상을 쉽게 만들고(Make), 보고(Watch)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Talk)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프레젠테이션 과정을 녹화해서 공유하면 사람들은 원하는 시간과 원하는 속도로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또 팀은 으흠 속에서 자유롭고 생생하게 토론할 수 있고 이 모든 데이터는 저장돼 팀내 자료로 활용될 수도 있다.

 
으흠 창립자 필 리빈은 “현대 직장에서 장소에 구애없이 가장 효과적이며, 재미있는 의사소통을 위한 방법을 고민했다. 업무환경이 좋아지면 팀의 업무질이 향상되고 높은 만족감으로 이어진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으흠은 전세계의 직장인들이 우 라이프(OOO, Out of Office Life) 속에서 더욱 효과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도록 돕는 최고의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진 총괄은 “그동안 웨비나를 통해 ‘으흠’ 사용방법을 소개해왔다. 특히 지난 5월 ‘으흠포팀즈’ 출시 이후 많은 기업에서 으흠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며, “한국에서 본격적인 서비스 도입을 맞아 많은 이용자가 프레젠테이션 및 화상회의를 즐거운 문화로 인식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번 기자간담회에서는 직접 ‘으흠’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체험존이 마련됐다. ‘으흠’은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해 화상채팅의 화면을 자유롭게 꾸미거나 참가자를 등장시키는 등 보다 재미있게 소통할 수 있게 만든 프레젠테이션 소프트웨어이다.

 
한편, Mmhmm CEO 필 리빈(Phil Libin)은 전 세계적으로 배포되는 제품 스튜디오인 All Turtles와 동영상을 만들고 시청하고 대화할 수 있는 올인원 플랫폼 mmhmm의 공동 설립자이자 CEO이다. 前 Evernote의 공동 창립자이자 CEO, General Catalyst의 전무이사를 역임하며 수억 명의 사용자에게 사랑받는 제품을 만들어 왔다.

으흠(mmhmm)은 동영상을 만들고, 보고, 함께 토론할 수 있는 올인원 플랫폼이다. 모든 사람들이 영상을 쉽게 일상적인 도구로 사용하도록 하는 것이 미션이며, 으흠은 현대 사회에서 가장 쉽고 편리한 의사소통을 지향한다. 2020년 5월에 설립된 으흠은 OOO(Out-of-Office) 라이프스타일을 가능하게 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구축하는 완전히 분산된(Remote Work) 글로벌 회사이며, 모든 서비스는 13개 언어로 제공된다. 으흠은 2017년 설립된 샌프란시스코, 파리, 도쿄 기반의 AI 스타트업 스튜디오 All Turtles의 자회사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