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SONGZIO(송지오), 이례적인 500명 규모의 '23SS 파리 패션 위크'서 외신과 바이어에게 극찬 받으며 성료

기사입력 : 2022년 06월 26일 11시 43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SONGZIO(송지오)가, 23일 23SS 파리 패션 위크에서 외신과 바이어의 극찬을 이끌어내며 성공적으로 쇼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송지오 23SS 패션쇼는 파리를 대표하는 대성당 중 하나인 The American Cathedral in Paris에서 500명 규모로 진행됐다. 이는 루이뷔통, 디올, 지방시 등 대형 명품 브랜드들과 맞먹는 이례적인 규모이다.

이번 패션쇼 현장에는 파리의상 조합 회장, 파리 생제르망과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 그리고 봉마쉐, 쁘랭땅, 쎈스, 매치스 패션 총괄 바이어를 포함한 패션계를 대표하는 보그, 데이즈드, 지큐 등의 외신 들이 참석해, SONGZIO(송지오)의 23SS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특히, 김영대 배우, 깡스타일리스트, 베일드 등 국내에서 사랑받는 연예인 혹은 인플루언서들이 자리를 빛내면서 한국 뿐만 아닌 파리 현지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선보였다. 또한 봉마쉐, 레인 크로포드등 유럽 각국을 대표하는 바이어들의 높은 관심까지 이끌며, K-패션의 대표적인 디자이너 브랜드 송지오의 저력을 증명했다.

송지오의 61번째 컬렉션이자 파리 패션 위크에서 선보이는 21번째 패션쇼인 23SS 컬렉션 주제는 ‘ECLIPSE(일식/월식)’이다. SONGZIO(송지오)의 아트디렉터 송지오 디자이너가 명화 ‘단테의 신곡’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한 펜화 아트워크로 질서와 무질서, 이중성의 미학을 극대화했다. 단테의 사후 세계를 여행하는 송지오의 페르소나, 미장트로프 (MISANTHROPE)를 연상하며 어둡지만 신비롭고, 거칠지만 아름다운 세상을 표현했다. 이번 컬렉션은 섬세하지만 공격적으로 표현된 비대칭 커팅, 드레이핑, 레이어링을 통해 송지오만의 독창적인 디자인 세계를 보여줬다. 송지오의 상징과도 같은 블랙을 벗어나 다채롭고 미래적인 아쿠아 블루, 파라킷 그린, 라임 옐로우를 과감히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23SS SONGZIO(송지오)의 파리 컬렉션은 송재우 대표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총괄했다. 송재우 대표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이번 송지오 23SS 컬렉션은 브랜드 송지오의 5년 만의 파리 복귀인 만큼 더욱더 독창적이고 진보된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송지오 고유의 아방가르드하고 동양적인 우아함을 미래적이지만 꾸뛰르적인 테크닉으로 재탄생 시키고자 했다.”며, “SONGZIO (송지오)는 올해 프랑스 지사인 송지오 파리(SONGZIO PARIS)를 패션의 중심지인 파리 마레 지역에 설립하고, 이번 파리 패션 위크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해외 확장에 나설 계획 ”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파리 패션 위크는 런던과 밀라노, 뉴욕 등과 더불어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글로벌 4대 패션 중 하나로 꼽힌다. 송지오는 2006년 파리 패션 위크에 첫 진출해 2017년까지 10여 년 참석했으며, 우영미, 준지 등과 함께 해외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3대 디자이너 브랜드로 불린다. 2018년, 송재우 대표 취임 이후 대대적인 리뉴얼과 브랜드 확장을 감행, 현재 전국 62개 매장, 연 매출 800억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브랜드로 자리 잡고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