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넷플릭스와 한국 창작자의 협업으로 예능 콘텐츠의 다양화 이끈다... 한국 예능 상견례 성료

기사입력 : 2022년 07월 12일 16시 32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SNS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 한국 예능 상견례’가 12일 오전 11시에 명동에서 진행됐다.

넷플릭스 CEO 리드 헤이스팅스의 인사말로 시작을 알린 행사에는 넷플릭스 논픽션 콘텐츠팀을 이끌며 예능 및 논픽션 작품의 기획 제작 업무를 담당하는 유기환 매니저가 참석해 넷플릭스 한국 예능 콘텐츠를 소개하며, 다양한 질문에 답했다.

넷플릭스 CEO 리드 헤이스팅스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한국은 넷플릭스에게 매우 중요하며, 이제 한국을 언급하지 않고는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에 대해 논할 수 없다”며 글로벌 콘텐츠 시장에서 한국이 갖는 의미를 설명했다. 또, “한국의 스토리텔러들과 넷플릭스가 함께 빛날 순간이 왔다.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상상 이상의 훌륭한 예능 콘텐츠를 제작하는 한국 창작자들과 함께하겠다”며 앞으로 선보일 넷플릭스 한국 예능 콘텐츠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유기환 매니저는 <백스피릿> <신세계로부터> <먹보와 털보> <솔로지옥> 등 지금까지 공개된 예능 콘텐츠를 언급하며, “넷플릭스 예능은 이제 첫걸음을 시작한 단계”라고 전했다. 예능 부문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이어가고 있는 것은 물론, 국내 훌륭한 예능 창작자 및 스튜디오 등과의 다양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는 넷플릭스는 올해 하반기를 기점으로, 다양한 포트폴리오의 넷플릭스 한국 예능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공개할 것을 예고했다.

“100% 사전 제작 방식”이 TV나 유튜브 콘텐츠와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밝힌 유기환 매니저는 창작자들이 수준 높은 콘텐츠 제작에 집중하면서 새로운 시도와 도전에 임할 수 있는 투자와 환경을 제공한다는 점을 넷플릭스 예능 콘텐츠 제작의 장점으로 꼽았고, “결국 우리가 하려는 것은 보다 많은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그 안에서 ‘넷플릭스다운’ 예능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비전을 제시했다. 또한, 한국 예능 콘텐츠의 성공 여부를 결정하는 기준에 대해 “한국 시청자들에게 얼마나 호응을 얻었느냐가 중요하다. 넷플릭스 코리아의 목표는 언제나 한국 시청자이고 한국인이 좋아하고 사랑할 만한 작품을 최우선으로 두고 있다. 한국 시청자들의 콘텐츠를 평가하는 기준과 바라는 기준이 매우 높기 때문에 한국에서 통한다면, 글로벌에서도 통할 것이라는 기준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넷플릭스는 한국에서 서비스를 런칭한 2016년부터 2021년까지 130여 개의 한국 콘텐츠를 공개했으며, 지난해까지 1조 원 이상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했다. 뿐만 아니라, 한국어를 비롯한 영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태국어 등 최대 32개 언어의 자막과 더빙을 제공하는 등 한국 콘텐츠를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처럼 한국 콘텐츠의 세계화에 기여한 넷플릭스는 2022년, 올 한 해 동안 총 15편을 공개했던 작년보다 더 많은 한국 콘텐츠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향후 공개될 넷플릭스 예능 콘텐츠에 대한 소개도 이어졌다.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생애 가장 의미 있는 단 한 번의 무대’를 만들어 나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 음악쇼 <Take 1(테이크 원)>의 제작 확정 소식부터, 유재석-이광수-김연경 3인이 한국의 넘버원 장인을 찾아가 체력도 정신력도 남김없이 쏟아부으며 전통 노동을 체험하고 그날의 넘버원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코리아 넘버원>, 가장 강력한 피지컬을 가진 최고의 ‘몸’을 찾기 위해, 최강 피지컬이라 자부하는 100인이 벌이는 극강의 서바이벌 게임 예능 <피지컬: 100>, 시즌1보다 더 뜨겁고 더 핫하게 돌아올 <솔로지옥> 시즌2까지. 넷플릭스는 다양한 장르의 다채로운 재미를 담은 한국 예능 콘텐츠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것을 예고했다.

 
끝으로, 현장 질의응답 시간이 진행됐다.

한국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예능의 특징에 대한 질문에 유기환 매니저는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소재와 그림에 끌리는 것 같다”며, “그런 콘텐츠를 선보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콘텐츠의 수 자체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익숙한 장르와 새로운 소재의 콘텐츠를 골고루 선보이며, 넷플릭스에 예능을 보러 들어오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한국 예능 콘텐츠 제작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해외 예능 콘텐츠와 비교했을 때 한국 예능 콘텐츠만의 특징에 대해서는 “오리지널리티”를 꼽았고, “예능은 몰입할 수 있는 장르, 편히 볼 수 있는 장르로 나눌 수 있는데, 시청자의 니즈에 따라 적절하고 다양하게 배치해서 다양한 즐거움을 드리고 싶다”며 넷플릭스 예능의 지향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유기환 매니저는 “예능 콘텐츠 소비가 높은 한국에서, 넷플릭스 한국 예능은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단계이며, 지속적인 투자와 협업을 통해 새로운 예능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는 각오를 전하며 앞으로의 넷플릭스 예능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넷플릭스에서는 향후 <솔로지옥> 시즌2부터 <피지컬: 100>, <코리아 넘버원>, <Take 1> 등 다양한 장르의 예능 시리즈를 만나볼 수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