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BIAF2022 명예공로상, 이성강 감독 선정

기사입력 : 2022년 09월 28일 16시 43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제24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2022)이 명예공로상(BIAF Honorary Award) 수상자로 이성강 감독을 선정했다.

BIAF 명예공로상은 애니메이션 장르의 발전과 예술성 확립에 업적을 남긴 인물에 수여하는 상으로 2021년 <피부색깔=꿀색> 융 헤넨 감독, 2020년에는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설국열차> 작가 뱅자맹 르그랑이 수상했다.

이성강 감독은 1995년 단편애니메이션 감독을 시작으로, <넋>, <덤불 속의 재>, <오늘이>, <저수지의 괴물>, <악심> 등 다수의 단편애니메이션을 꾸준히 연출했다. <덤불 속의 재>는 1999년 대한민국 최초로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단편경쟁 부문에 선정되어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단편애니메이션으로 내공을 쌓은 이성강 감독은 2002년 첫 장편애니메이션 <마리 이야기>를 연출해 제26회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장편대상 크리스탈을 수상했으며, 옥관문화훈장을 서훈 받았다. 이후 <천년여우 여우비>로 2007년 만화·애니메이션 캐릭터 대상 애니메이션 대통령상을 수상했고, 2016년 연출한 <카이: 거울호수의 전설>은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초청을 받았다. 그리고 지난 9월 21일 개봉한 풀 스크린엑스 장편애니메이션 <프린세스 아야>는 BIAF2019에서 2개 부문을 수상했다.

작가적 역량과 작품성 높은 연출로 한국 애니메이션을 세계에 알림과 동시에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고 있는 이성강 감독의 BIAF 명예공로상은 10월 21일, BIAF2022 개막식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BIAF2022에서는 국제경쟁 단편 부문에 선정된 이성강 감독의 <바람의 모양>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바람의 모양>은 BIAF2021 단편사전제작지원작에 선정, 제작지원한 작품이다.

대한민국 최초 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영화제 BIAF2022는 10월 21일(금)부터 10월 25일(화)까지 5일간 부천 한국만화박물관과 CGV부천에서 열린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