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텔릿, 사물인터넷 활용 분야 확장을 위한 플랫폼 전략 강화

기사입력 : 2016년 06월 14일 15시 41분
ACROFAN=권용만 | yongman.kwon@acrofan.com SNS
텔릿(대표 데릭 상)은 13일 한국 법인 설립 10주년 맞아 글로벌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국내 중소 기술업체들과 공유하고, 통신 사업자들과의 협력을 확대하여 다양한 분야에서 사물 인터넷이 폭넓게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전략 투자를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로 한국 지사 설립 10주년을 맞이한 텔릿은 아태지역 본사로서 중국, 일본, 인도, 호주, 대만, 동남아시아 지역의 영업 및 마케팅을 총괄하고 있으며, 국내 직원은 설립 초기 25명에서 현재 130여명으로 확대됐다.

미국과 유럽, 이스라엘을 포함하여 전세계 8곳의 R&D 센터를 운영하는 텔릿은 국내에서도 100 명 규모의 R&D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R&TTE/FCC, CE/UL를 비롯하여 GCF/PTCRB 등 해외 통신망 인증 획득을 위한 장비 및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오토모티브 특화 제품군을 전문으로 다루고 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사물인터넷 시장은 2015년 3.8조 원에서 2022년 22.9조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텔릿은 보건복지부 독거노인 사업, 기상청 자동기상관측 장비 구축 사업 등 다양한 부문에서 전문성을 검증 받아왔으며, 특히 최근에는 기존의 셀룰러, 근거리, 위치 결정 기술 관련 모듈 사업과 더불어 플랫폼 사업을 더해 IoT 구축을 시도하는 고객들이 리스크 및 비용을 줄이고, 시장 출시 속도를 단축시키며, 자산 관리에 관련된 복잡성을 제거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전문가 육성을 위해 중소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R&D 지원 및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미래 인재 발굴을 위해 제주대학교와 협력하여 글로벌 산학 협력 모델도 구축하고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