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KARA 카팅 코리아 챔피언십, 17일 인제스피디움서 3라운드 격돌

기사입력 : 2023년 09월 12일 18시 22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대한민국 카트 대회의 최상위 카트 리그인 ‘KARA 카팅 코리아 챔피언십’의 중반을 알리는 3라운드가 오는 17일 인제스피디움 카트 센터에서 개최된다. 총 5개 라운드 중 3번째 라운드로 주요 클래스별 선수간 점수 차가 크지 않아 이번 경기로 시즌의 흐름이 바뀔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인제스피디움(대표 이승우)이 대한자동차경주협회(협회장 강신호, 이하 KARA)와 모터스포츠 풀뿌리 종목인 카트 대회의 발전과 모터스포츠 선수 육성을 위해 창설한 ‘KARA 카팅 코리아 챔피언십 (KARA Karting Korea Championship, 이하 KKC)’은 우승자에게는 해당년도 대한민국 카트 챔피언의 영예가 주어지는 국내 유일의 카트 챔피언십 대회다.

이번 3라운드의 대회 날짜는 기존에 3일로 계획돼 있었으나, 올해 증가한 국내 카트 대회가 여름철에 갑자기 몰리면서 선수들이 출전에 고단함을 겪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인제스피디움과 KARA는 대회 취지에 맞게 선수들이 최대한 컨디션을 유지하며 더 많은 레이스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협의를 통해 일정을 17일로 변경했다.

KKC 3라운드는 최상위 클래스인 시니어 맥스를 비롯해, 주니어 맥스, 마이크로 맥스 등 총 8개 클래스가 진행된다. 각 클래스는 엔진, 섀시, 선수 나이를 기준으로 구분되며, 클래스 별로 원메이커 엔진을 적용한 스프린트 레이스 방식으로 진행된다.

최상위 클래스인 시니어 맥스는 2라운드에 우승을 차지하며 시즌 1위로 올라섰던 이규호 선수가 개인 사정으로 앞으로의 올해 국내 카트 대회 출전을 하지 않기로 했다. 현재 시니어 클래스의 점수 상황은 2위부터 5위까지 각 순위별로 10점 내외의 차이를 보이고 있어 이번 3라운드가 시즌 챔피언의 향방을 가르는 분수령이 될지 관심이 쏠린다.

마이크로 맥스는 가장 어린 선수들(만 7~11세)이 출전한다. 1라운드 2위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1점을 앞서며 시즌 1위 포인트를 달성했던 최강현(피노카트)이 2라운드 우승으로 현재 2위인 츠제브스키 마크(피노카트)와 10점을 벌린 상황에서 3라운드에 두 선수의 접전이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또한 시즌 포인트 49점으로 동점을 달리고 있는 박도율(팀챔피언스)과 조이록(피노카트)의 3위 다툼도 기대해 볼만 하다.

노비스 클래스에서는 여고생 레이서 신가원(프로젝트케이)이 앞선 두 라운드 모두 우승을 차지한 상황에서 연승을 이어 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제스피디움은 이번 카트 대회를 위해 카트장에 맞춘 특수 방호벽을 주문 제작하고 공인 카트장을 위한 KARA의 검수를 2차례에 걸쳐 진행했다. 검수 결과 큰 문제점은 발견되지 않아 KKC 3라운드는 공인 카트 경기장에서 진행되는 국내 첫 카트 대회가 될 전망이다.

인제스피디움 관계자는 “올해 첫 걸음을 내딛은 KKC 대회가 점차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며 “국내 최초 공인 카트 경기장에서 카트 선수들의 즐거운 축제가 되기 위해서 꾸준히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상위 클래스인 KKC의 시니어 맥스 2023 시즌 챔피언은 국제자동차연맹이(FIA) 주최하는 올림픽 형식의 국가 대항전인 2024 FIA 모터스포츠 게임즈 카트 종목에 KARA의 (항공 및 숙박) 지원을 받아 우리나라 대표로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을 갖는다. 2024 FIA 모터스포츠 게임즈는 오는 2024년 10월 스페인에서 개최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