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당근, 숏폼 서비스 ‘당근 스토리’ 공식 오픈

기사입력 : 2023년 11월 02일 10시 52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당근이 동네 가게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영상으로 올리고 공유하는 숏폼 서비스 ‘당근 스토리’를 오픈했다고 2일 밝혔다. 당근 앱 ‘내 근처’에서 만날 수 있는 당근 스토리는 서울 강남∙서초∙송파 지역을 시작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당근 스토리는 ‘나와 동네의 모든 이야기가 곧 당근 이야기가 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당근 이용자라면 누구나 당근 스토리에서 5초~1분 이내의 짧은 영상 콘텐츠를 공유할 수 있다. 동네 맛집의 인기 메뉴나 가게 분위기는 물론, 헬스장, 필라테스, 스크린 골프장 등 운동 시설을 생생한 영상 콘텐츠로 미리 확인하고 간접 체험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당근 스토리에 올라오는 숏폼 영상의 가장 큰 특징은 내가 사는 지역의 가게를 주제로 같은 동네 사람들과 공유한다는 점이다. 기존 숏폼 서비스의 영상 노출 범위는 지역 제한이 없는 반면, 당근 스토리는 동네 가게 정보가 필요한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다. 영상을 보는 이용자는 유용한 지역 정보를 얻을 수 있고, 동네 가게는 가까운 거리의 잠재 고객에게 더욱 효과적으로 가게를 알릴 수 있다.

당근 스토리에는 동네 가게나, 주민 누구나 영상 콘텐츠를 올릴 수 있다. 먼저 자신의 가게를 알리고 싶은 업체일 경우, 비즈프로필 계정으로 스토리 영상을 올리면 당근 > 내 근처에 해당 영상이 노출되는 것은 물론, 본인의 가게 비즈프로필 홈 하단의 ‘스토리’에도 함께 등록된다. 운동, 클래스 등 회원 모집 및 관리를 위한 시설이나 프로그램 소개, 동네에 신장 개업한 음식점이나 동네 숨은 맛집에서 대표 메뉴를 영상으로 올리는 등 다양한 업종에서 인근의 고객의 방문을 높이고 단골 손님과도 영상 콘텐츠로 더 가까이 소통할 수 있다.

나만 알기 아쉬웠던 단골 가게들을 당근 스토리로 이웃들과 공유하고 싶다면, ‘내 근처 > 우리동네 업체 스토리’ 섹션 우측 상단에 있는 ‘스토리 올리기’에서 휴대폰으로 촬영해둔 짧은 영상을 등록하고 내용과 장소를 추가하면 업로드 된다. 이 때 등록한 장소가 비즈프로필에 ‘단골맺기’를 한 가게일 경우, 해당 영상 이용자 아이디 옆에 ‘단골’ 배지가 함께 추가된다.

즐겨찾는 스토리 영상들은 ‘나의 당근' 계정에서 모아 보기도 가능하다. 당근 스토리는 안드로이드 버전에서 먼저 오픈하고 오는 11월 중순 iOS 버전도 연달아 선보일 예정이다.

강지환 당근 스토리 서비스 기획자는 “그 동안 당근을 이용하는 동네 가게나 이용자들로부터 숏폼 서비스에 대한 문의가 꾸준히 있어왔다. 글자나 사진만으로는 설명하기 어려운 우리 동네 이야기를 영상 콘텐츠로 더 생생하고,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스토리’라는 공통 주제로 동네 가게 뿐만 아니라 동네 일상까지 다양한 이야기들이 쌓여나갈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