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클로바X, 문서 파일 기반 대화도 가능해진다… 쏘카 카셰어링 서비스 연동도 시작

기사입력 : 2023년 11월 03일 14시 40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2일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X(HyperCLOVA X) 기반 대화형 AI 서비스 ‘클로바X(CLOVA X)’의 서비스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업로드한 문서 파일의 내용을 기반으로 클로바X와 다양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커넥터(Connector)’ 기능이 도입됐다.

클로바X에서 문서 기반 대화 기능을 이용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클로바X 대화 입력창에 문서 파일을 업로드하고 질문을 입력하면 그 문서의 내용을 바탕으로 적절한 답변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기업 분석을 위해 해당 기업의 사업보고서를 업로드하면 클로바X가 먼저 핵심을 요약해 보여주고, 이후 대화를 통해 기업 분석글 초안을 작성하는 등 문서 내용을 바탕으로 다양한 답변을 제공할 수 있다. 특히 분량이 길고 내용이 어려운 논문이나 보고서를 활용해 업무를 수행할 때 적절한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이 외에도 자기소개서 파일을 올린 후 클로바X와 모의 면접을 진행하는 것과 같이 일상 속 여러 상황에서 활용도가 높다.

또한 클로바X는 ‘스킬(Skill)’ 시스템으로 모빌리티 플랫폼 ‘쏘카’와의 연동도 시작했다. 스킬은 최신∙전문 정보 탐색이나 장소 예약, 상품 구매와 같이 언어 모델 자체의 생성 능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답변을 보완하고 한층 더 편리한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는 기능이다. 쏘카 카셰어링 서비스와의 연동으로, 클로바X에서 쏘카 스킬을 활성화한 후 차량 대여 관련 질의를 입력하면 쏘카 유효 데이터를 토대로 질문 의도에 적합한 차량을 추천한다.

성낙호 네이버클라우드 하이퍼스케일(Hyperscale) AI 기술 총괄은 “클로바X가 길고 복잡한 문서도 다룰 수 있게 되면서, 개인의 생산성에 더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도구로 발전했다.”며 “질문에 대해 더 우수한 결과물을 도출할 수 있도록 모델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고, 스킬 생태계를 확장해가며 답변의 정확성과 서비스의 편의성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클로바X는 서비스 출시 이후 사용자 피드백을 기반으로 모델 성능을 업데이트하며 답변 품질을 개선해나가고 있다. 네이버는 특히 지난 9월에 진행한 업데이트를 통해 전반적인 답변이 개선됐고, 구체적으로는 생산성 분야의 글쓰기, 코드 작성, 요약 등 과제에서 큰 향상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