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김숙 "맑눈광+담배 100갑으로 레전드 후배 등극" 숙크러시의 시작 고백

기사입력 : 2023년 11월 19일 12시 38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인생 맛집을 찾아 서울 '찐' 최애 투어를 떠난 토밥즈 맏언니 김숙이 선배들 사이에서 전설의 후배가 된 사연을 밝혔다.

지난 18일(토) 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연출 이영식)'에서 방송된 <인생맛집 in 서울> 특집에서는 애청자들을 설레게 만든 토밥즈들의 찐 인생 맛집이 공개됐다.

오전 10시 일정의 첫 시작을 끊은 주인공은 바로 히밥이었다. 히밥은 평소 친분이 있다던 '리치언니' 박세리의 맛집, 간장게장 집을 소개해 멤버들의 찬사를 한 몸에 받았다.

특히, 간장 게장 유목민이었던 히밥은 이곳을 알게 된 뒤 정착했다고 밝히며 첫 끼부터 공깃밥 5개를 비워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히밥에 비해 양이 적은 박나래 역시 밥을 두 공기 이상 먹으며 맛에 감탄했다.

이어진 두 번째 인생 맛집은 박나래의 추천으로 선정됐다. 예전 집 근처에 위치한 양꼬치 집으로 가난하고 힘들었던 무명 시절의 눈물과 웃음이 모두 함께했던 맛집. 박나래는 조심스럽게 멤버들에게 메뉴를 권했고 맛있게 식사하는 토밥즈 동료들을 보며 가슴을 쓸어 내렸다.

양꼬치에 얽힌 예전 사연을 이야기하는 박나래를 보며 김숙은 자신의 데뷔 초창기 시절을 떠올렸다. 김숙은 "어떤 선배가 인사 할 때 성의 없이 한다며 눈을 보고 인사를 하라고 시키더라"라며 "그래서 다음부터 눈을 동그랗게 뜨고 마주본 채 인사 했더니 눈 깔라고 또 혼내더라"라고 억울했던 상황을 전했다.

이어 김숙은 "좀 얄미운 선배가 있었다. 10만 원 수표를 주면서 담배 심부름을 시켰다. 주위 인원을 쓱 보고는 100갑을 사 갔다. 그땐 담배가 1,000원이었다"라고 말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김숙의 후배 박나래는 "당시 KBS의 레전드였다"라며 후일담을 전했다.

김숙의 어마어마했던 신인 시절 이야기를 들으며 추억이 어린 음식을 맛본 토밥즈는, 다음 멤버의 인생 맛집을 찾아 여정을 계속 이어 나갈 예정이다. '토요일은 밥이 좋아'는 매주 토요일 오후 다섯 시 티캐스트 E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