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마세라티,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시즌 10 참가

기사입력 : 2024년 01월 09일 10시 48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마세라티가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시즌 10에 참가한다고 지난 8일(현지 시각) 밝혔다.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시즌 10은 멕시코시티 이프리(E-Prix)와 함께 오는 1월 13일 토요일 개막한다.

마세라티는 국제 모터스포츠 무대에서 가장 혁신적인 전기차 대회인 포뮬러 E에 지속적으로 참여해 왔다. 특히, 마세라티는 포뮬러 E 챔피언십에 참여한 최초이자 유일한 이탈리아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이다.

지난해 9월 말, 마세라티 MSG 레이싱(Maserati MSG Racing)은 2024 시즌 새로운 드라이버 라인업을 발표했다. 마세라티 MSG 레이싱은 레이스 우승자 막시밀리안 귄터(Maximilian Günther)와 올해의 유일한 신인, 제한 다루발라(Jehan Daruvala)를 팀에 합류시키며, 포뮬러 E 싱글 시터 월드 챔피언십을 위한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시즌, 마세라티 MSG 레이싱은 꾸준히 상위 10위권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며, 3번의 포디움과 막스 귄터의 레이스 우승으로 챔피언십 6위를 차지했다. 독일 드라이버 막스 귄터는 자카르타에서 1위, 마세라티의 홈 레이스인 로마에서 3위 등, 팬들에게 여러 차례 영광의 순간을 선사하며, 뜨거웠던 지난 한 해를 희망찬 순간들과 함께 보냈다.

마세라티에게 2024년은 새로운 경쟁 목표와 기술 혁신을 위한 도약의 한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트랙 복귀는 마세라티의 전통적인 레이싱 혈통을 되살리는 것은 물론, 마세라티의 순수 전동화 라인인 폴고레(Folgore)의 출시를 알리는 중요한 역사적 순간이기도 하다. 마세라티는 2025년까지 모든 모델의 순수 전동화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포뮬러 E 챔피언십 시즌 10은 역대 최다인 17개 레이스로 지금까지 가장 긴 레이스가 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시즌은 아시아 신규 개최지인 도쿄와 상하이가 포함되며, 이탈리아 유일의 레이스를 주최하는 로마에서 미사노 아드리아티코 서킷으로 변경되어 모터밸리와 그 너머 트라이던트 팬들의 ‘홈 경기장’ 역할을 하게 되었다.

 
마세라티 MSG 레이싱 드라이버인 막시밀리안 귄터(Maximilian Günther)는 "멕시코시티에서의 시즌 개막을 무척 기대하고 있다. 비시즌 동안 좋은 성과를 거두었고 팀 분위기도 좋다. 멕시코시티 서킷은 나에게 큰 도전이자 즐거움이다. 빠른 레이스 레이아웃과 포로 솔 스타디움(Foro Sol stadium)을 지나는 구간에서 팬들의 열정과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또한, 고도 차이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더욱 전략적인 레이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항상 따뜻한 응원을 보내주는 멕시코 팬들에게 감사드리며, 좋은 경기로 보답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한 명의 마세라티 MSG 레이싱 드라이버, 제한 다루발라(Jehan Daruvala)는 "멕시코에서 마세라티 MSG 레이싱과 함께 데뷔하게 되어 굉장히 설렌다. 이번 대회는 포뮬러 E 드라이버로서 나의 여정을 시작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무대라고 생각한다. 팀과 함께 최근 몇 달간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트랙 레이아웃도 재미있어 보이고, 멕시코의 분위기도 정말 기대된다. 팬들의 열기와 응원이 드라이버에게 미치는 영향을 간과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무엇보다 나 자신과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전했다.

마세라티 코르세 대표, 조반니 스그로(Giovanni Sgro)는 "뜨거웠던 첫 시즌을 마치고 다시 서킷으로 돌아올 날을 간절히 기다렸다. 피트 레인에서 팀과 함께하며 새로운 시즌을 앞두고 느껴지는 열기는 정말 대단하다. 우리의 목표는 지난 해의 기세를 이어가며 경쟁력을 보여주는 것이다. 2023년 시즌은 트랙에서 자신감을 얻고, 마세라티가 지닌 레이싱 DNA를 되살리며, 이 새롭고 짜릿하며 혁신적인 경쟁에 참여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기술적인 관점에서 볼 때, 모든 레이스는 폴고레 시리즈에 적용할 중요한 요소들을 수집하고, 동시에 우리만의 독특하고 스포티한 드라이빙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이다. 우리는 포뮬러 E 데뷔 첫 시즌에 이미 몇 차례 포디움에 올랐다. 올해에는 선두 그룹과 경쟁하는 팀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목표다"고 밝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