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옵티코어, 자율주행용 라이다 기술 개발 위해 람다이노비전과 맞손

기사입력 : 2024년 01월 22일 09시 09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옵티코어(380540)가 람다이노비전(대표이사 라종필)과 자율주행용 라이다(LiDAR) 기술 개발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양사는 협약에 따라 자율주행용 라이다 기술을 공동 개발하는 것은 물론 상호간의 시너지 효과를 위해 영업, 투자, 제조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상호 지원 및 협력도 전개할 계획이다.

라이다는 레이저 신호를 사용해 주변 사물의 정보를 측정하는 기술이다. 라이다에서 발사된 레이저가 사물에 부딪혀 되돌아온 시간 차이 또는 간섭 정보 분석을 통해 주변 사물의 위치, 거리, 속도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기존의 자율주행에 사용되었던 카메라와 레이더의 단점인 가시성과 정확도를 보완할 수 있어 더욱 정교한 자율주행을 구현하기 위한 핵심 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옵티코어는 람다이노비전과 함께 FMCW(주파수 변조연속파) LiDAR의 핵심이 되는 협소 선폭 레이저 개발을 진행한다. 낮은 가격의 상용 레이저 칩과 옵티코어의 미세 부품 패키징 기술을 활용해 원가는 낮추고 선폭 관련 성능은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제품 개발이 완료되면 라이다 가격을 낮출 수 있어 자율주행 분야에서의 상용화 시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된다.

람다이노비전은 레이저의 주파수를 기반으로 거리 및 속도를 측정해 자율주행 자동차의 전방 장애물을 감지할 수 있도록 하는 FMCW LiDAR 센서를 개발하고 있다. 기존 Pulse LiDAR가 가진 햇빛, 헤드라이트, 라이다 간 상호 간섭문제와 눈, 비, 안개 등 열악한 환경에서의 오검출 문제를 FMCW로 해결한 차세대 LiDAR 기술로 인정받고 있다. 람다이노비전은 FMCW LiDAR 기술의 선두 주자로 자율주행 Level4 조건을 만족하는 FMCW LiDAR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따르면 글로벌 차량용 레이저 라이다 시장 규모가 2022년 3억 6천만달러(약 5천억원)에서 2027년 110억 1천만달러(약 14조원)로 확대될 전망이다. 시장 잠재력이 큰 만큼 옵티코어의 신성장 동력 강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옵티코어 관계자는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원천기술을 활용해 자율주행용 라이다 개발을 본격 추진하게 되었다”며 “사업 다각화를 통해 미래 먹거리를 창출할 수 있는 신성장 동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