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박광재 VS 이대호, 新멤버 서열 싸움?...현주엽 "나가서 싸우고 와"

기사입력 : 2024년 02월 15일 11시 53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토밥즈의 새로운 멤버로 합류하게 된 농구부 대표 박광재와 야구부 대표 이대호가 서열 싸움을 펼친다.

오는 17일(토) 오후 다섯 시 티캐스트 E채널에서 방송되는 '토요일은 밥이 좋아(연출 이영식)'에서는 서울 강동구의 숨은 맛집 성지, 천호동을 방문한 토밥즈의 모습이 그려진다.

처음으로 맛볼 음식은 토밥즈 모두에게 조금 낯선 복어 음식. 30년 내공의 장인이 요리하는 복 요리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곳으로 동해에서 공수한 신선한 자연산 복어를 직접 맛볼 수 있다.

매콤한 특제 양념에 볶아낸 복 불고기, 복 껍질무침, 구수한 복 추어탕, 그리고 복 매운탕까지 푸짐한 복 세트 코스를 간단하게 8인분 주문한 토밥즈. 복 요리 인생만 30년, 한국 최초로 복 요리 명인장에 선정된 장인의 손 끝에서 탄생할 예술 음식에 잔뜩 기대를 한다.

코스 요리의 처음으로 등장한 메뉴는 매콤 새콤한 맛을 자랑하는 복 껍질무침. 다양한 야채와 함께 새콤하게 무쳐진 복 껍질이 입맛을 확 돋우는 역할은 하는데. 이어진 메뉴는 멤버들에게도 생소한 복 불고기로 생선을 좋아하지 않는다던 이대호마저 맛에 반한다.

입가심 메뉴 복 튀김을 먹고 복 맑은탕을 먹던 박광재는 현주엽에 "근데 먹는 순서가 바뀐 것 같다. 처음에 맑은 국물을 먼저 먹는 것 아니냐"라고 질문한다. 현주엽은 "맛있는 음식은 순서가 없는 것 같다. 주는 대로 먹으면 그냥 다 맛있다"라며 답한다.

맞은편에서 대화를 듣고 있던 이대호는 "복어 명인 장인님이 드시라고 순서를 정해주셨는데 형님이 왜 그러시냐"라고 대뜸 답한다. 박광재 역시 "아니 나는 그냥 궁금해서..."라며 답해 순식간에 둘 사이의 분위기가 팽팽해지는데.

토밥 삼촌즈의 맏형 현주엽은 "둘이 나가서 서열 정리 좀 하구 와"라며 교통 정리를 시도하고 어색한 분위기가 흘러가는 중 예상치 못한 두 사람의 행동에 토밥즈 멤버들 모두 웃음이 터지고 만다.

박광재 이대호의 귀여운 서열 싸움과 믿고 보는 먹방 선수 협주엽, 히밥의 복어, 사골 칼국수, 뼈 등심 구이 먹방은 오는 17일(토) 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