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위메프, 바이셀스탠다드와 MOU 체결

기사입력 : 2024년 02월 28일 10시 41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위메프가 조각투자 플랫폼 ‘피스’(PIECE)를 운영하는 바이셀스탠다드와 ‘중소상공인 지원 및 상생금융 토큰증권(STO) 상품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소상공인 상생 활동을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27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위메프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위메프 류화현 대표와 바이셀스탠다드 신범준 대표를 비롯한 양사 주요 임직원들이 자리했다. 양사는 사업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영세업자들에게 안정적인 사업 운영과 판매 활동 기회를 전하는 데 뜻을 모았다.

바이셀스탠다드는 투자자들이 중소상공인 상품에 투자하고, 판매에 따른 수익을 공유할 수 있는 ‘상생금융 STO 상품’을 개발한다. 위메프는 중소상공인의 우수한 상품을 발굴하고 맞춤형 마케팅을 펼치며 상품에 대한 고객 인지도를 높이고, 나아가 실질 구매로 이어지는 순환구조를 만드는데 플랫폼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높은 상품성을 지녔어도 온라인 진출에 부담을 가졌던 많은 중소상공인들에게 원활한 디지털 전환과 수익 창출을 돕고, 나아가 고객들에게도 더욱 다양한 고품질 상품을 선보이겠다는 목표다.

신범준 바이셀스탠다드 대표이사는 “STO는 미술품 등 단편적인 기초자산에 국한된 것이 아닌, 다양한 자산과 경제주체에 누구나 쉽게 투자할 수 있는 새로운 금융상품”이라며 “위메프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자영업자들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상생금융 STO 상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류화현 위메프 대표 역시 “이번 MOU는 우수 중소상공인 파트너사의 판로확대를 지원하고, 동반성장을 위한 초석을 마련한 데에 의미가 크다”며 “바이셀스탠다드와 협력을 계속하며, 중소상공인 판로 지원과 매출상승을 이끄는 상생플랫폼으로서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셀스탠다드는 한국 현물 조각투자 기업으로 한국핀테크산업협회 산하 토큰증권협의회 초대 회장사이자 금융위원회 사업재편 승인을 받은 7개 STO 기업 가운데 하나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