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이대호, 통장어 한 입 먹방 하는 박광재에 팩폭

기사입력 : 2024년 03월 28일 11시 27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토밥즈의 뉴 빅보이 박광재가 통장어 구이 한 입 먹방을 선보인다.

오는 30일(토) 오후 다섯 시 티캐스트 E채널에서 방송되는 '토요일은 밥이 좋아(연출 이영식)' 부산 '대호 투어' 2탄에서는 부산에서의 마지막 2味(미)를 찾아 나선다.

1박 2일 동안 토밥즈 멤버들을 위한 부산의 5味(미)를 섭외하느라 고생한 이대호를 위해 제작진들이 준비한 마지막 식사는 스페셜 보양식 양념 장어구이.

특히, 해당 맛집은 국내산 민물장어를 매일 200kg씩 공수, 매일 수족관 물을 갈아주며 해감을 해 장어 특유의 '흙냄새'를 완벽하게 제거했다고.

주문한 양념 장어의 첫 번째 판이 나온 것을 본 박광재는 사장님께 "하나는 안 자르고 통으로 그냥 주실 수 있냐"라고 특별 주문을 넣는다. 통장어 구이를 한입 가득 넣어 꽉 찬 살을 맛보기 위함인데.

기대에 찬 박광재와 달리 걱정스러운 표정이 가득한 이대호는 박광재에게 "형 자꾸 그러면 산적 소리 들어요"라며 가볍게 팩폭을 날린다. 현주엽마저 "산적 소리가 아니고 거의 산적이야 얘"라며 거든다.

첫 번째 불판을 순식간에 먹어 치운 토밥즈 멤버들은 음식이 끊길지도 모른다는 불안함 속에 추가 주문을 서두른다. 몇 점 남지 않은 장어구이를 보고 잔뜩 예민(?)해진 광재는 3점으로 차곡차곡 쌈을 싸는 현주엽을 보며 "형 지금 몇 개를 올리시는 거예요?"라며 억울한 표정을 짓는다.

나름 속도를 조절하며 천천히 먹었다는 토밥즈의 고백에 이영식PD는 작은 목소리로 "나온 지 5분 됐는데..."라며 사실을 밝힌다. 이대호는 "마음만 먹으면 2분에도 한 판 다 먹을 수 있다"라고 되레 억울함을 호소한다.

곧이어 박광재를 위한 통장어 구이(장어 반 마리)가 나왔고 그의 다섯 입에 장어 반 마리가 없어진다. 입안 가득 차는 장어 살에 엄지척을 치켜세운 박광재는 막둥이 히밥에게도 여러 점을 집어 입안 가득 장어를 맛볼 것을 권한다.

산적도 울고 갈 토밥즈 멤버들의 국내산 민물장어 먹방은 오는 30일(토) 티캐스트 E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