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30주년 특별전시 《모든 섬은 산이다》 학술대회 개최 및 아카이브북 출간

기사입력 : 2024년 04월 01일 15시 14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정병국, 이하 예술위)은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건립 30주년 특별전시 《모든 섬은 산이다 Every Island is a Mountain》 (몰타기사단 수도원, 4.19~9.8)의 개막에 앞서 한국관의 국제교류 성과와 전망을 다룬 학술대회를 개최한 데 이어, 한국관 관련 정보와 자료를 집대성한 아카이브북 『마지막 국가관 The Last Pavilion』의 출간 계획을 발표했다.

예술위 산하 아르코미술관(관장 임근혜)이 심소미(전시구성), 호경윤(아카이브) 등 파트별 전문 큐레이터와 함께 기획한 이번 전시는 건립 30주년을 계기로 한국관의 새로운 비전을 설계하기 위해 추진하는 다양한 사업의 일환이다. 지난해에는 한국관 건립 관련 아카이브 자료 및 증개축 사업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한 라운드테이블에 이어 한국관 운영주체인 예술위의 역할과 운영 전략을 논의한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한 바 있다. 지난 3월 30일 예술가의집에서 근현대미술사학회와 공동으로 개최한《비엔날레의 지속가능성과 한국미술 국제화》라는 주제의 학술대회에서는 90여명의 관객이 참여한 가운데 미술사학자, 건축전문가, 아키비스트 등의 연구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1990년대 세계화 물결 속에서 탄생한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과 국내외 지역 비엔날레를 중심으로 한국미술의 국제화 과정을 되짚어보고 포스트 팬데믹 시대의 초국가적 연대와 소통을 위한 새로운 비엔날레의 패러다임을 제안하는 한편, 건축 공간과 아카이브를 중심으로 한국관의 향후 과제를 조명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미래 비전을 논의했다.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관련 정보와 자료를 담은 아카이브북(국영문)은 전시 개막에 맞춰 출간 예정이다. 《모든 섬은 산이다》의 아카이브 전시와도 연동되는 출판물은 전자책(PDF) 형식으로 출간되어 온라인에 게재된다. 한국관 운영을 개괄하는 연보, 회차별 전시 정보와 텍스트·이미지 자료, 한국관 공동설계자인 김석철과 프랑코 만쿠조의 건립 당시에 대한 회고, 한국관 건립의 산파로 알려진 백남준의 역할과 그의 비전에 대한 이영철과 한국관 전시의 큐레이터쉽을 본전시와의 관계 속에서 분석한 김홍희, 한국관 운영의 변화 과정을 정리한 호경윤의 글 등이 수록된다.

이와 더불어, 섬과 섬이 해저 지형과 해양 생태계로 산맥처럼 연결되듯이 고립된 개인의 삶과 예술이 역사와 사회적 맥락에 연결되어 있음을 의미하는 전시 제목 《모든 섬은 산이다》를 시각화한 그래픽 아이덴티티도 발표했다.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김영삼, 신덕호 두 디자이너가 개발한 디자인은 섬처럼 일부만 드러난 개별 글자가 푸른 수면이 오르내림에 따라 하나의 완성된 문장으로 드러나는 그래픽 패턴으로 구성된다.

4월 19일 베니스의 몰타 기사단 수도원에서 공식 개막하는 《모든 섬은 산이다》는 1995년 이후 역대 한국관 전시에서 처음 선보였던 작품 10여 점과 전시를 위해 새로 제작한 신작 10여 점을 포함한 역대 한국관 전시 작가 36명(팀)의 작품을 통해 동시대 한국미술의 역동성과 다종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준다.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30주년 아카이브 자료와 특별전시 정보를 아우르는 국영문 온라인 플랫폼인 웹사이트 www.venicebiennale.kr은 와이팩토리얼이 제작하여 전시 개막과 함께 공개할 예정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