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직장인 76% 세대차이 토로 … ”MZ도 MZ와 세대갈등 느껴요”

기사입력 : 2024년 06월 04일 11시 37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세대간 조직 내 갈등이 밈으로 희화화 되거나, 커뮤니티 사연으로도 빈번하게 찾아볼 수 있는 요즘 실제 직장인들이 체감하는 ‘세대차이’는 어떨까.

커리어 플랫폼 사람인(대표 황현순)이 직장인 2,236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세대차이’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5.9%가 ‘세대차이를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세대차이를 느끼는 대상자는 전반적으로 사원급(35.6%)이 높았고, 임원급(23%), 부장급(16%), 대리급(11.5%) 등의 순이었다. 다만, 직급별로 세대차이를 느끼는 대상자가 달랐는데, 사원급의 경우 같은 ‘사원급’(26.9%)에게 가장 세대차이를 많이 느꼈다. 윗세대보다 동시대 동료끼리 일을 하면서 세대차이를 더 느끼고 있는 것이다. 대리급의 경우 ‘부장급’(28.8%), 과장급 이상은 모두 ‘사원급’(평균 44.2%)과 주로 세대갈등을 겪고 있었다.

세대차이를 크게 느끼는 상황은 조직에 대한 이해도였다. 세대차이를 느끼는 응답자의 45.2%(복수응답)가 ‘일과 삶 분리, 조직 헌신에 대한 견해가 다를 때’ 갈등을 많이 경험했고, 이어 ‘관심사나 일상적인 대화 주제가 다를 때’(34.5%), ‘각자의 경험과 사고방식이 너무 다를 때’(30.1%), ‘복장, 인사 등 직장생활 방식에 대한 견해가 다를 때’(21.7%), ‘말투 등 커뮤니케이션 방식에서 차이를 느낄 때’(20.6%) 등의 순이었다.

이러한 세대 간 갈등은 조직 내 성과 및 분위기에도 영향을 미쳤다. 응답자의 46.1%(복수응답)가 ‘감정 소모로 스트레스 증가’를 호소했고, ‘소통 단절로 성과가 감소’(36.4%)한다고 느끼는 이들도 상당수였다. ‘업무 동기부여 하락’(29.6%), ‘이직/퇴사 증가’(27.9%) 등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하지만 정작 세대차이 극복을 위한 노력을 한다는 이들(49.5%)은 절반도 되지 않았다. 기업 내에서도 조직문화를 변경하고자 하는 의지가 없다(80.7%)고 답한 비율이 압도적이었다.

직장인이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기업문화는 ‘자유로운 의사소통이 가능한 수평적 조직문화’(28.6%)였고, ‘명확한 성과평가 기준과 보상이 있는 조직문화’(20.2%), ‘예측 가능한 규칙과 상식적인 가치를 지키는 안정적 조직문화’(16.2%) 등이 있었다.

사람인 관계자는 “조직내 갈등은 특정 세대만의 문제가 아니라 회사에 대한 가치관, 업무를 대하는 방식, 일에 대한 책임감 등 개개인의 차이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성과와도 연계되는 만큼 기업이 구심점이 될 수 있는 목표를 제시하고, 서로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사내 문화 형성 등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야 한다”고 전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