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쉐보레 추천 장마철 안전운전 꿀 팁(TIP)

기사입력 : 2016년 06월 22일 19시 12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SNS
올해 여름 장마철이 시작됐다. 장마철에는 평소보다 교통 관련 안전 사고가 빈번히 일어날 수 있기에 이를 대비한 안전운전 요령을 반드시 숙지해야 한다. 쉐보레가 여름 장마철을 맞아, 안전 운전을 위한 5가지 꿀 팁을 제안한다.

1. 장마철, 시야확보가 우선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지는 장마철에는 운전자의 시야확보가 가장 중요하다. 시야확보를 위해서는 와이퍼와 차량의 유리상태 점검이 필수다. 와이퍼의 경우, 블레이드 부분이 노후 되면 작동 시에 빗물을 잘 닦아내지 못하고, 시야를 가릴 수 있으므로 사전 점검이 필요하며,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여분의 와이퍼를 상시 준비해 두는 것도 좋다. 또한 차량의 유리에 발수코팅을 해주거나, 발수기능이 있는 워셔액을 준비하면 시야확보에 도움이 된다.

2. 안전거리는 넉넉하게, 페달은 천천히

장마철에는 앞 뒤 차간 거리를 넉넉하게 두고 운전을 하는 것이 좋다. 빗길에서는 평소보다 제동거리가 훨씬 길어지기 때문에, 평소의 두 배 정도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속도를 20~50% 정도 더 줄여야 미끄러짐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페달 조작은 부드럽게 하고, 급출발과 급제동은 미끄러짐을 유발하기 때문에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코너에서는 스티어링휠을 부드럽게 돌리고 페달조작은 최소화하는 것이 미끄럼 방지에 좋다.

3. 전조등을 켜세요

우천시 안전을 위해 전조등을 항상 켜고 다니는 것이 좋다. 전조등은 운전자의 시야확보를 위한 것이기도 하지만, 빗속에서 상대 차량에게 자신의 위치를 알리는 효과도 있다. 햇빛의 양에 따라 자동으로 전조등이 켜지는 오토 라이트 기능을 미리 설정해 두면, 빗길에서 보다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4. 타이어 점검은 필수

장마철엔 타이어 점검이 필수다. 빗길에서 운전할 때에는 타이어의 배수기능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빗물이 타이어 트레드 사이의 홈을 통해 밖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타이어 트레드가 닳으면 배수 성능도 떨어지게 된다. 배수 성능 저하는 수막현상을 일으킬 수 있어, 운전자 및 탑승자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 타이어를 제때 교환해 장마철 운전에 대비하는 것이 현명하다. 또한 타이어 공기압을 적정 수준보다 10% 가량 높여 배수 능력을 향상 시키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5. 장마철엔 에어컨도 스마트하게

장마철엔 에어컨 조작법도 달라진다. 외부와의 온도차로 인한 김 서림을 방지하기 위해, 앞유리 쪽으로 에어컨 바람이 나오도록 설정하고, 뒷유리 열선을 가동해 시야를 확보해야 한다. 또 습기로 인한 곰팡이나 악취를 방지하기 위해, 차에서 내리기 5분 전 에어컨을 끄고 송풍팬을 가동해 에어컨 내부에 맺혀있을 수 있는 습기를 말려주는 것이 좋다.

한편, 쉐보레는 장마철을 맞아, 고객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차량 운행을 할 수 있도록 ‘CU Again 2016 서비스 캠페인’을 이달 말까지 전국 438개 쉐보레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실시하고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