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여자친구, 데뷔 첫 팬미팅 '디어 버디' 성료

기사입력 : 2017년 04월 03일 17시 08분
ACROFAN=김형근 | hyungkeun.kim@acrofan.com | SNS
걸그룹 여자친구가 데뷔 첫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여자친구는 지난 2일 오후 6시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단독 팬미팅 '디어 버디(Dear Buddy)'를 개최했다.

여자친구는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와 무대들로 꽉 채우며 3시간 동안 팬들과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데뷔곡 '유리구슬'로 화려한 포문을 연 여자친구는 '너 그리고 나', '오늘부터 우리는', '핑거팁', '시간을 달려서' 등 대표곡을 포함해 'WHITE', 'ONE', '찰칵', '비행운' 등 그 동안 방송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무대를 라이브로 선보여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막내 신비와 엄지가 MC를 맡아 팬들과 더욱 편안하고 가깝게 소통했으며, 여섯 멤버들 간의 척척 맞는 호흡으로 환상의 케미도 빛이 났다.

먼저 '디어 버디'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팬들이 여자친구에게 보내는 '디어 여자친구' 코너에서는 팬들의 사연을 직접 읽고, 성심성의껏 답을 해주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또, 버디들을 위한 케이크 만들기 대결에 나선 여자친구는 팀을 나누어 각각 콘셉트에 맞는 케이크를 만들었고, 재료를 얻기 위해 '우리를 맞춰봐', '도전! 노래방' 등의 게임을 진행하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팬미팅에서는 멤버들의 매력을 살린 솔로 무대가 꾸며졌다.

엄지는 드라마 '쇼핑왕 루이' OST로 참여했던 'The way', 예린은 은하와 함께 '왜 또 봄이야' 무대를 선보였다. 은하는 박경과 콜라보 한 '자격지심', 유주는 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 OST로 사랑받았던 '우연히 봄' 무대를 선보여 현장의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앙코르 무대에서는 여자친구의 팬송 '기억해(My buddy)'와 '나의 일기장'으로 팬미팅의 대미를 장식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