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인티그리트, 개인형 사물인터넷 단말기 '비캣' 선보여

기사입력 : 2016년 06월 24일 20시 33분
ACROFAN=권용만 | yongman.kwon@acrofan.com SNS
인티그리트(대표이사 조한희)가 업계 최초로 개인화된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위한 초소형 센서와 제어 플랫폼이 탑재된 국제규격의 사물인터넷 단말기 '비캣(BEECAT)'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휴대형 사물인터넷 키트 ‘비캣’은 초소형 블루투스 모듈에 온도와 습도, 중력 등의 첨단 마이크로 센서와 내장된 사물인터넷 플랫폼 ‘에어비트’를 통하여, 세심한 모니터링이 필요한 사람이나 다양한 사물의 미세한 이동이나 실시간 상황정보를 파악하여 사용자에게 실시간으로 보고하고, 동시에 사용자가 설정한 다양한 컨텐츠와 정보를 주변의 다른 가입자들에게 스스로 전송하는 업계 최초의 ‘퍼스널 비컨’ 기능을 제공한다.

지금까지 블루투스 저전력을 이용한 ‘비컨’이 전시장이나 매장내 고정되어 고객들을 대상으로한 기업의 정보를 전달하는 O2O마케팅 수단으로 그 활용이 제한되었지만, 이번 개발된 ‘비캣’과 클라우드 시스템은 사용자를 위한 업계최초의 휴대형 ‘비콘’으로서 사용자가 원하는 컨텐츠를 다수의 불특정 사용자에게 브로드캐스팅하는 퍼스널 비컨과 운영 시스템을 사용자가 손쉽게 휴대하고 이용할 수 있어 퍼스널 O2O서비스 시대를 열게 되었다는데 의미를 가진다.

사용자는 주머니속 ‘비캣’을 통하여 손쉽게 자신만을 위한 사물인터넷 환경을 구축할 수 있고, 다수의 사용자와 연동하여 다양한 부가서비스로 확대할 수 있는 ‘클라우드 비컨’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초소형 마이크로 센서와 충전방식의 밧데리를 채택하여 휴대성이 강화된 ‘비캣’은 최장 70일 까지 사용이 가능하고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서비스 ‘비트프럼비’ 어플리케이션과 연동하여 자신의 사물인터넷 정보 뿐만 아니라,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지역의 공유된 사물인터넷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 할 수 있다.

'비캣'은 전세계 블루투스 표준화 기구인 SIG(Special Internet Group)의 사물인터넷 규격인 ‘스마트레디’를 지원하고, 구글의 비컨 표준 규격인 에디스톤과 애플의 아이비콘 등 글로벌 표준을 준수하는 초소형 사물인터넷 기기로, 임베디드 솔루션과 클라우드 서버로 구성된 통합 플랫폼으로, 블루투스 매쉬(Mash) 기술이 내장된 인티그리트의 사물인터넷 플랫폼인 ‘에어비트’를 탑재하여, 블루투스가 가진 제한된 커버리지를 확대하고, 개인화된 사물인터넷 기기가 서로 연동하고 도움을 제공하여 설정된 목적지를 스스로 찾아가는 지능화된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가능케 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