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메가박스, 메트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 단독 상영

기사입력 : 2017년 06월 06일 00시 19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SNS
메가박스(대표 김진선)가 메트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을 단독 상영한다.

메트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은 프랑스 낭만주의 시대를 대표하는 작곡가 ‘샤를 구노’가 셰익스피어의 문학을 우아하고 섬세한 음악이 결합된 오페라로 탄생시킨 작품이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극장에서 올해 초 공연된 이번 상영작은 줄리엣 역에 세계적인 소프라노 ‘디아나 담라우’, 로미오 역은 풍부한 성량을 지닌 테너 ‘비토리오 그리골로’가 맡아 환상적인 조합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2015년 메트 오페라 <마농 레스코>에서 연인으로 출연해 호흡을 맞춘 바 있으며, 넘치는 에너지로 관객과 평론가들의 극찬을 받기도 했다.

5개의 막으로 이뤄진 이 작품은 줄리엣의 아리아 ‘꿈 속에 살고 싶어’와 로미오와 줄리엣의 이중창 ‘고귀한 천사여’, ‘슬퍼하지 말아요, 가여운 여인이여’ 등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로미오와 줄리엣>은 14세기 이탈리아 베로나의 두 가문 몬태규가와 캐퓰리가의 대립 속에 피어난 두 남녀의 안타까운 사랑을 그렸다. 특히, ‘샤를 구노’의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은 전작 <파우스트>를 능가하는 위대한 작품으로 평가 받으며 많은 오페라 팬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송진영 메가박스 클래식소사이어티 담당자는 “수많은 작곡가들이 ‘로미오와 줄리엣’을 다뤘지만 샤를 구노의 새로운 색이 더해진 이 작품에 많은 이들이 열광하고 있다”라며, “셰익스피어의 명작을 아름다운 선율과 노래로 감상하는 특별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은 전국 메가박스 11개 지점(코엑스,센트럴, 목동, 분당, 킨텍스, 일산벨라시타, 하남스타필드, 송도, 광주, 대전, 동대구)에서 상영되고 전체 관람가다. 상영 시간은 인터미션 포함 193분이고, 티켓 가격은 3만원이다. 메가박스 VIP 회원은 15%, 메가박스 클래식 소사이어티 회원은 10% 할인 받을 수 있다. 더불어 메트 오페라 신규 지점인 일산벨라시타, 송도, 광주, 대전, 동대구점에서는 6월 한달 동안 30% 할인된 가격에 오페라를 만나볼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메가박스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