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아버지의 방, 자그레브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학생 부문 수상

기사입력 : 2017년 06월 13일 18시 23분
ACROFAN=김형근 | hyungkeun.kim@acrofan.com SNS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직무대행 강만석)의 출품 지원을 받은 단편 애니메이션 <아버지의 방>(장나리 감독)이 지난 10일 폐막한 제27회 자그레브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학생 경쟁 부문 ‘스페셜 멘션’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크로아티아에서 열린 자그레브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는 동유럽을 대표하는 영화제로 일본 히로시마, 캐나다 오타와, 프랑스 안시와 더불어 세계 4대 국제애니메이션 영화제로 꼽힌다. 어린이, 학생, 크로아티아, 장편, 단편 등 5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되며, 학생 경쟁 부문에서 ‘베스트 필름’과 ‘스페셜 멘션’ 2개 부문을 시상한다.

<아버지의 방>은 어린 시절 아버지로부터 학대를 당한 주인공이 훗날 가족에게 외면 받는 아버지의 모습을 마주하는 내용을 그린 애니메이션으로 올해 세계무대에서 가장 주목받는 국내 단편 애니메이션 중 하나다.

<아버지의 방>은 앞서 2016년 인디애니페스트 대상 및 관객상, 2017년 미국 슬림댄스 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 벨기에 애니마 브뤼셀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학생부문 최우수상, 이집트 이스말리아 영화제 애니메이션 부문 대상, 미국 IVY 영화제 관객상 등을 수상했다.

장나리 감독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으로 <아버지의 방>은 2016년 제작된 자신의 대학원 졸업 작품이다. <아버지의 방> 이후에는 한국콘텐츠진흥원 창의인재 동반사업에 참여해 <한심해서 죄송합니다>와 <검은 악어>를 제작하기도 했다. 2014년 <홈 스위트 홈>으로 자그레브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에 초청받았던 장 감독은 이번에 두 번째로 참가해 수상의 쾌거까지 안았다. 

올해 초청된 한국 작품은 <아버지의 방>을 비롯해 ▲일반경쟁 부문 <빈 방>(정다희), <정글택시>(김학현) ▲장편경쟁 부문 <우리집 멍멍이 진진과 아키다>(조종덕) 등 총 4편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