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서울교통공사, 28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국제지하철영화제 개최

기사입력 : 2017년 08월 28일 18시 19분
ACROFAN=김형근 | hyungkeun.kim@acrofan.com SNS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오는 28일부터 9월 15일까지 19일간 ‘2017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SMIFF)’를 개최하고, 본선 진출작을 관람한 관객의 투표를 통해 최종 수상작 4편을 선정한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Seoul Metro International Film Festival)’는 서울교통공사와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스페인 바르셀로나 지하철과 협력하는 아시아 최초 지하철 초단편 영화제다.

본선 진출작은 총 26편으로 국제 부문에는 하마와 탁구 경기를 재밌게 그린 ‘운동선수들’ 등 총 20편, 국내 부문에는 한국 전통 무술 태껸의 움직임을 역동적으로 보여주는 ‘태껸 군림’ 등 총 6편이 선정됐다. 지하철 안전 및 에티켓 부문은 지하철 예절을 지키지 않는 승객에게 일침을 하는 애니메이션 ‘사탄가게’ 등 2편이 이름을 올렸다.

수상작은 관객이 온라인 투표를 통해 직접 선정한다. 관객들은 영화제가 개막되는 28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본선 진출작을 관람 후,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 또는 영화제 홈페이지에서 투표할 수 있다. 온라인 투표에 참여한 관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아이패드, 영화예매권 등 풍성한 경품을 제공하며, 경품 당첨자는 9월 25일 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다.

본선 진출작은 영화제 기간 동안 서울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동시 상영된다. 서울에서는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1~8호선 행선안내게시기와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온라인 상영관, CGV 영등포, 꿈이룸학교 극장 등에서 만날 수 있다. 스페인에서는 바르셀로나 도시교통공사(TMB)에서 운영하는 지하철 1~5호선과 9~11 호선, 그리고 바르셀로나를 운행하는 버스에서도 상영될 예정이다.

영화제 마지막 날인 9월 15일에는 CGV영등포에서 폐막식과 시상식이 개최된다. 시상식에는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 수상자, 영화제 관계자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낸다.

서울교통공사가 지난 6월 9일부터 7월 20일까지 실시한 ‘2017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 작품 공모에는 프랑스, 스페인 등 43개국에서 1,052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달 1일 영화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본선 진출작과 지하철 안전 및 에티켓 부문 수상작을 선정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