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JTI 코리아 “판매중지 효력정지 가처분 결정 항고 예정”

기사입력 : 2018년 01월 31일 22시 29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JTI코리아가 지난 11월 말 4개월 간 군부대 내 판매 중지 처분을 받은 것에 대해 징계 수위가 다른 사례와 비춰 과도하다며 국방부를 상대로 제출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JTI 코리아는 항고 등 법적 절차에 따라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오늘 밝혔다.

지난 11월 29일 국방부는 '메비우스 LSS 윈드블루' 제품이 군납 담배는 국내에서 생산하고 판매하는 제품만 납품할 수 있다는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로 12월 1일부터 오는 3월 31일까지 '납품 및 판매중지 4개월' 행정처분을 내린 바 있다.

이에 대해 JTI코리아 측은 “물류 과정에서의 단순 배송 실수”라고 국방부 측에 소명하며, 판매 중지에 대한 효력정지를 요청하는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했다. 그러나 법원은 “국내산 제품 납품 의무는 입찰 신청 자격에 기재되어 있어 미청구품 납품 행위는 고의성 유무와 관계없이 계약 위반에 해당된다”며 “이번 ‘납품 및 판매중지 4개월’의 처분은 지나치게 과도한 제재라고 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물류 과정에서의 단순 배송 실수인 것에 비해 납품 및 판매중지 4개월 징계는 지나치게 과도한 제재이며, 이는 과거 다른 산업/기업 사례와 비추어 봤을 때 불공정하다는 게 JTI코리아 입장이다.

법원 결정에 대해 JTI 코리아 관계자는 “제품의 품질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생산지 불일치를 이유로 4개월 납품 및 판매 중지 징계가 내려진 것은 지나치게 불공정하다”며 “이로 인해 회사는 회복할 수 없는 중대한 손실을 입게 되었으며, 항고 등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