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스마트학생복, 청소년 팬덤 활동 설문조사 결과 발표

기사입력 : 2018년 04월 30일 16시 12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SNS
10대들의 팬덤 문화가 주요 문화로 자리 잡은지는 오래다. 팬덤하면 청소년들의 탈선을 부추기는 사회문제로 보는 경우가 많지만, 최근에는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을 통해 선행을 베푸는 등 팬덤 문화에 건전하고 긍정적인 움직임들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스마트학생복(대표 윤경석)이 4월 5일부터 약 일주일간 초·중·고교생 5,210명을 대상으로 청소년들의 팬덤 활동을 알아보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결과, ‘팬덤 활동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약 95.6%가 현재 팬덤 활동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팬덤 활동을 처음 시작한 시기를 묻는 질문에 응답인원 4,982명 중 약 75.5%가 초등학생 때 처음 활동을 시작했다고 답했으며, 중학생 때 시작했다는 답변도 약 21%를 차지했다.

또한 팬덤 활동으로 인한 하루 소비시간으로는 약 35.2%가 ‘2~3시간’ 정도를 사용한다고 답했으며 ‘1~2시간(25.9%)’, ‘4~5시간(20%)’이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팬덤 활동에 지출하는 비용은 한 달 기준 ‘3만원 이하’라고 답한 학생이 44.5%로 과반수에 가깝게 나타났으며, ‘4~6만원(27.6%)’, ‘7~9만원(10.3%)’, ‘10만원 이상(9.7%)’ 순으로 조사됐다.

학생들은 어떻게 팬덤 활동을 즐기고 있을까? 팬덤 활동을 즐기는 방법으로 응답인원 4,982명 중 절반에 가까운 약 46.4%의 학생들이 스타의 ‘영상 및 사진 모니터링’이라고 답했으며 뒤를 이어 ‘콘서트, 팬사인회, 팬미팅 등 오프라인 행사 참석(19.5%)’, ‘굿즈 구입 및 수집(17.1%)’ 등의 활동을 한다고 답변했다. 팬덤 활동을 하는 이유로는 ‘팬덤 문화 자체가 즐겁고 재밌어서’라고 약 35.9%의 학생들이 선택해 가장 큰 이유로 꼽혔으며 뒤를 이어 ‘좋아하는 대상에 대한 애정 표현(35%)’, ‘스트레스 해소(14.5%)’ 등의 이유로 팬덤 활동을 한다고 응답했다.

그렇다면 팬덤 활동에 대한 청소년 본인들의 생각은 어떨까? 청소년의 팬덤 활동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과반수가 넘는 약 67.7%의 학생들은 좋아하는 것에 열중하는 것이므로 긍정적으로 본다고 응답했다. 또한 ‘일상생활에 영향을 주지 않는 선에서는 괜찮다’는 의견도 약 28.7%를 차지, 대부분의 학생들이 팬덤 활동을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