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랑세스, ICCBP 2018서 프리미엄 무기안료 선보여

기사입력 : 2018년 10월 15일 16시 29분
ACROFAN=신승희 | seunghee.shin@acrofan.com | SNS
랑세스가 10월 16일부터 19일까지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되는 ′제12회 서울 국제 콘크리트 블록포장 컨퍼런스(International Conference on Concrete Block Pavement 2018, 이하 ICCBP 2018)에 참가해 프리미엄 무기안료 베이페록스(Bayferrox®) 2종을 한국 시장에 소개한다.

국제 콘크리트 블록포장 컨퍼런스(ICCBP)는 3년마다 개최되는 콘크리트 블록포장 관련 유일한 국제행사로 한국 서울에서는 첫 개최다. 서울시와 한국블록협회 개최로, 약 30여개 국가에서 총 700여 명의 업계전문가, 학계, 도시 계획 공무원 등이 참가해 학술대회와 전시를 진행한다.

랑세스가 이번 전시를 통해 선보이는 베이페록스 안료는 알갱이 형태의 ′그래뉼′과 파우더를 고형으로 압축해 만든 ′컴팩트′ 타입 두 가지다. 기존 파우더 타입의 단점을 보완해 제조 시 안료 가루가 흩날리지 않는다. 정확한 계측, 적용이 가능해 보도블록 생산 자동화 시스템에 적합하다. 먼지가 날리지 않아 환경 친화적이고 호흡기를 통해 흡입될 위험이 없어 작업자에 안전하다.

베이페록스 안료는 고온, 강한 햇빛, 비바람 등의 다양한 기후환경이나 오염물질에 우수한 내후성, 내구성, 내화학성을 갖춰 오랜 시간 변함 없는 색을 자랑한다. 별도의 유지 보수 없이 콘크리트 수명만큼 색상이 유지되어 유동인구나 차량 통행이 많은 도로 환경에 최적이다.

랑세스 무기안료는 100여 가지의 다양한 색상으로 이용 가능하며 보도블록, 도로 아스팔트는 물론 지붕 기와, 방음벽, 섬유 시멘트판, 벽돌 등과 같은 다양한 건축 소재에 심미적이면서 경제적이고 반영구적인 디자인 효과를 더해 도시 환경을 다채롭고 아름답게 만드는 데 기여한다.

랑세스 무기안료는 서울 버스전용차로를 비롯해 독일 로젠플라츠 도로 환경 개선 프로젝트, 노만 포스터(Norman Foster)경의 대표작 스웨덴 스톡홀름의 아르스타(Årsta) 철교 등에 사용된 바 있다.

랑세스는 세계 최대 합성산화철 무기안료 공급자로 업계에서 유일하게 글로벌 역량센터(Global Competence Centers)를 운영하고 있으며 고객에게 다양한 기술 서비스를 지원한다. 베이페록스 웹사이트(www.bayferrox.com)를 통해 무기안료 제품과 다양한 다양한 적용 사례 정보도 제공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