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엔씨소프트 주최 ‘엔씨 디렉터스 컷’ 기자간담회

기사입력 : 2018년 11월 08일 17시 43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NC))는 11월 8일 서울시 역삼동에 위치한 더 라움에서 신작 게임 5종을 공개하는 ‘엔씨 디렉터스 컷(DIRECTOR’S CUT)’을 개최했다.

이 날 행사는 엔씨소프트가 ‘리니지2M’, ‘아이온2’, ‘블레이드&소울2’, ‘블레이드&소울M’, ‘블레이드&소울S’ 등 신작 MMORPG 게임 5종을 발표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김택진 CCO, 이성구 리니지UNIT장, 이태하 총괄 디렉터, 정동헌 총괄 디렉터, 이채선 총괄 디렉터 등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엔씨소프트의 김택진 CCO는 “리니지를 만들 당시 양산형 게임이 아닌 우리의 게임을 만들어 나가자고 결심했었다. PC 게임을 만들면서 아쉽거나 잘못됐던 점, 하고싶었지만 못 했던 부분들을 모바일이라는 새로운 기회를 통해 완성하고자 ‘M’라인업을 준비했고, 그것 만으로는 채울 수 없다고 생각한 부분은 2를 붙여 ‘2’의 라인업으로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엔씨소프트의 ‘엔씨 디렉터스 컷’이 개최됐다

 
▲엔씨소프트의 김택진 CCO는 “새로운 기회를 통해 ‘M’ 라인업과 ‘2’ 라인업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신작 MMORPG 5종 중 가장 먼저 ‘리니지2M’이 소개됐다.

게임을 소개하기 위해 무대에 오른 이성구 리니지 유닛장은 “지난 20년간 ‘리니지’의 게임성을 이어받기 위한 많은 게임이 존재했지만 대부분 실패를 경험했다. 이에 ‘리니지’의 가치를 이어가고자 개발팀과 엔씨소프트의 기술력을 활용해 리니지 팬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리니지2’를 선보이게 됐으며, ‘리니지’의 가치를 얼마나 계승하고 있는가에 가장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리니지2M’은 풀 3D 그래픽으로 개발중인 모바일 MMORPG로 모바일 최대 규모의 심리스 오픈 월드를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특히 론칭 시점에는 새로운 대륙까지 월드를 확장해 전체 심리스 오픈 월드의 규모가 2배로 확장될 예정이라고 소개됐다.

또한 ‘리니지2M’은 대규모 RvR 전투가 특징으로, 정보를 알 수 없는 상대방에 대한 긴장감, 캐릭터 성장의 즐거움, 파티플레이 내 단합성과 성취감 등을 제공하고,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전투들을 시각적으로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캐릭터의 외부 모습이나 아이템의 디테일을 살리고, 직업의 클래스, 전직, 무기, 스킬, 퀘스트 등 모든 것에 극한의 자유도를 제공해 유저들에게 어떠한 경험의 단절 없이 모든 플레이가 세상의 일부가 되는 리얼리스틱 월드가 선보여질 예정이다.

한편 ‘리니지2M’은 2019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두 번째 신작 게임으로는 아이온 IP의 새로운 넘버링 타이틀인 ‘아이온2’가 소개됐다.

발표자인 이태하 총괄 디렉터는 ‘아이온2’를 소개하며 “’아이온’이 이루고자 했던 꿈은 더 많은 콘텐츠를 준비하고 선보이는 것이었지만, 준비했던 콘텐츠와 기술들이 엔진의 한계 등 적용되지 못해 아쉬운 점이 컸다.”며, “하지만 엔씨소프트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계를 넘어 ‘아이온’의 꿈이 실현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아이온2’는 ‘아이온’의 무대인 마족 전쟁으로부터 900년 전의 세계가 배경으로, 천족과 마족의 구분 대신 ‘이계 침공’을 통한 치열하고 확대된 전투를 선보인다. 유저는 이계를 침공할지 자신의 지역을 방어할지를 결정할 수 있으며, 모든 속박에서 벗어난 입체 전투나 시간, 공간, 속도 등의 모든 제약이 사라진 활강 등을 조합해 직접 바람길을 설정하거나 급강하를 통한 기습 전투 등도 경험할 수 있다.

 
▲새로운 ‘리니지2M’이 소개됐다

 
▲‘리니지2M’은 2019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아이온2’는 ‘아이온’ IP의 새로운 넘버링 타이틀이다

다음 순서로는 ‘블레이드&소울’ 세계관의 신작 게임 3편이 소개됐다.

그 중 가장 먼저 소개된 ‘블레이드&소울M’은 원작 게임 ‘블레이드&소울’을 개발한 ‘팀 블러드러스트(Team Bloodlust)’의 신작 모바일게임으로, 게임 홍보 영상이 최초 공개됐다.

‘블레이드&소울M’는 원작의 감성과 재미 요소를 바탕으로 진화한 스토리, 전투, 그래픽을 선보이고 동일한 세계 안에서 이용자 선택에 따라 각자의 스토리를 가질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무협물에서 빠질 수 없는 요소인 ‘경공’은 이동 수단을 넘어 액션감 넘치는 전투 수단으로 구현되어 보다 발전된 조작감과 재미를 선사한다.

다음으로 소개된 ‘블레이드&소울S’는 ‘블레이드&소울’의 3년 전 이야기를 담고 있는 게임으로 SD 스타일로 구현된 캐릭터들이 오픈 월드에서 함께 소통하고 경쟁하는 MMORPG다.

‘블레이드&소울S’는 기존 ‘블레이드&소울’ 내의 수많은 영웅들을 직접 플레이하고 전투하는 상상 속에서 탄생한 작품으로, 각각의 사연과 이해 관계 속에서 살아가는 영웅들과 주목받지 못하던 영웅들까지 세계가 확장되어 그들의 숨겨진 이야기와 원작에서 못다한 이야기를 경험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유저들은 그동안 멀리서 지켜보거나 바라만 보던 영웅들을 직접 플레이하고, 이들을 모아 나만의 드림팀을 만들어 필드 보스부터 수많은 모험과 도전, 파티플레이, 대규모 PvP까지 플레이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소개된 ‘블레이드&소울2’는 전작 ‘블레이드&소울’ 이후의 시대를 배경으로 한 정식 후속작이다.

‘블레이드&소울2’는 단순히 시간의 흐름에 따라 스토리를 진행하는 대신 과거 영웅들의 전설을 잇는 모험을 통해 전작에서 경험하지 못한 미지의 영역을 보여준다. 또한 전투에 가장 큰 비중을 두어 어떤 캐릭터도 같은 액션을 반복하지 않도록 하며, 유저의 캐릭터가 스스로 영수가 되어 직접 능력을 사용하거나 다양하고 특색 있는 전술을 만들 수 있다. 이 외에도 특별한 시험을 통과한 유저는 게임 속 신화적 존재가 될 수도 있다.

 
▲‘블레이드&소울M’이 홍보 영상을 통해 소개됐다

 
▲‘블레이드&소울S’는 원작인 ‘블레이드&소울’의 3년 전 이야기를 담고 있는 신작이다.

 
▲‘블레이드&소울2’는 전작 ‘블레이드&소울’ 이후의 시대를 배경으로 한 정식 후속작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