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MSI, CES 2019에서 10개의 혁신상 수상

기사입력 : 2019년 01월 11일 14시 31분
ACROFAN=김형근 | hyungkeun.kim@acrofan.com | SNS
㈜엠에스아이코리아(대표 공번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MSI 게이밍 PC와 모니터가 무려 10개의 CES 혁신상 수상 소식을 전했다.

먼저, 게이밍 PC로는 ‘MSI 트라이던트 X’와 출시 예정인 ‘MSI 인피니트 S’가 각각 1개, 2개의 CES 혁신상을 받았다.

‘MSI 트라이던트 X’는 인텔 9세대 코어 프로세서와 엔비디아 RTX 20시리즈 그래픽카드, SFX전원 공급 장치를 10리터급 케이스에 적용한 세계 최초의 컴팩트 게이밍 PC이며, 국내 출시 예정인 ‘MSI 인피니트 S’는 MSI의 독자 냉각 기술, ‘사일런스 스톰 쿨링’ 기술을 통해 뛰어난 냉각 성능을 발휘한다.
이들 제품은 성능과 크기에 대한 고정 관념을 깨뜨리며, 컴팩트 게이밍 PC에서도 최고 수준의 게임 성능을 보여줄 수 있음을 증명, 당당히 그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모니터 부문에서는 국내 출시를 앞둔 3대의 모니터가 모두 7개의 CES 혁신상을 수상, MSI 모니터의 2019년 전망을 밝게 했다.

국내 출시된 ‘MSI 옵틱스 MAG271CR’의 고해상도 모델인 ‘MSI 옵틱스 MAG271CQR’은 144Hz 주사율과 1ms MPRT 응답속도를 구현한 WQHD(2560*1440) 해상도의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로, 헤드셋 걸이와 높낮이 조절 스탠드, PC 음향에 반응하는 RGB LED 등 게이머가 원하는 다양한 편의 사양을 대거 적용했다.

또한, 음성 제어는 물론 안면 인식 기술을 포함하는 Ai 게이밍 엔진이 적용된 세계 최초의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MSI 옵틱스 MPG341CQR’ 역시 2개의 CES 혁신상을 거머쥐었다.

컨텐츠 제작자와 디자이너를 위해 만들어진 MSI의 야심작, ‘MSI 프레스티지 PS341WU’는 무려 3개의 CES 2019 혁신상의 주인이 됐다. 34형 21:9 울트라 와이드 화면 비율과 5K 해상도는 더 넓은 작업 공간을 통해 작업 효율을 크게 높여주며, HDR 600 및 DCI-P3 98% 컬러 표준을 지원하여 더욱 정확한 작업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이 밖에도 MSI는 CES 2019에서 ‘MSI GUNGNIR 100’을 처음 선보이며, PC 케이스 시장 진출을 알렸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