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중국 관광객, 해외에서 현금보다 모바일 간편결제 더 많이 이용해

기사입력 : 2019년 01월 22일 15시 47분
ACROFAN=신승희 | seunghee.shin@acrofan.com | SNS
세계 최대 전자결제 플랫폼 알리페이(Alipay)가 최근 닐슨이 조사 분석한 ‘2018 중국인 관광객 모바일 지불결제 해외 이용실태 보고서(2018 Trends for Mobile Payment in Chinese Outbound Tourism)’에서 중국인 관광객의 해외 모바일 결제액(지불 비중 32%)이 2018년 처음으로 현금지불액(30%)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중국인 해외관광객과 이들이 해외에서 지출하는 소비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한국을 비롯한 해외국가에서의 모바일 결제규모도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중국인 관광객들은 2018년에 해외 여행지에서 일인당 미화 3,409달러를 지출해 해외에서의 소비규모가 전년 대비 9% 증가했다. 이들 중 69%가 해외에서 모바일 간편결제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인 관광객들은 해외여행에서 쇼핑, 숙박, 식음료 순으로 지출 비중이 높았으며, 면세점, 대형마트 및 백화점에서의 쇼핑이 집중되었던 전년도와 달리 2018년에는 편의점, 헬스&뷰티스토어, 중소형 슈퍼마켓, 기념품 상점 등 보다 다양한 소비 및 구매행태를 나타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모바일 지불결제 방식은 중국인 관광객들에 지불편의를 제공하는 것에 더해 현지 소매업체의 매출 증대에도 실질적으로 기여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설문에 참여한 소매업체 응답자의 58%는 알리페이 도입 이후 중국인 관광객의 매장방문이 증가했다고 답했으며, 56%는 실제 매출액도 상승했다고 응답했다. 이들의 71%는 알리페이 도입을 다른 상인에게 추천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정형권 알리페이코리아 대표는 “중국인 관광객의 해외 소비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으며, 국내 유통 매장에서도 중국인 소비자들의 구매성향과 다양해진 니즈를 반영하여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더 중요해졌다”며 “특히,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 관광객들의 모바일 결제 사용빈도가 늘고 지불액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앞으로도 국내 가맹점들이 알리페이와의 협력을 통해 관광객 유치 및 매출 증대를 꾀할 수 있도록 계속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관광객들은 자국에서 보편화된 모바일 결제를 해외에서 이용하는 것에 익숙했으며, 2018년에는 20대 밀레니얼 세대뿐 아니라 40-59세 여행객의 68%가 해외에서 모바일 지불을 이용해 그 사용층이 더욱 확대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중국인 관광객은 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등의 아시아 지역뿐 아니라 유럽, 미주, 호주에 이르기까지 세계 전역에서 모바일 결제를 이용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내 사용률이 유럽, 미주 지역보다는 다소 높게 나타났다. 일본과 한국을 여행한 중국인의 70%는 현지에서 모바일 결제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번 닐슨 보고서에서는 중국에 거주하는 2,806명을 대상으로 중국 해외여행 시장동향과 중국인 해외관광객의 해외소비 및 지불행태를 분석했으며, 아시아지역 내 1,244곳 소매업체에 대한 설문 및 인터뷰를 통해 중국관광객의 해외 모바일 결제 이용실태를 조사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