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엔비디아, 도요타의 자율주행 전문기업 ‘TRI-AD’와 파트너십 체결

기사입력 : 2019년 03월 20일 16시 32분
ACROFAN=권용만 | yongman.kwon@acrofan.com | SNS
엔비디아(CEO 젠슨 황)는 도요타 리서치 인스티튜트-어드밴스트 디벨롭먼트(Toyota Research Institute-Advanced Development, 이하 TRI-AD)와 자율주행차 개발, 교육 및 검증을 위한 새로운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은 도요타가 엔비디아 드라이브 AGX 자비에 (NVIDIA DRIVE AGX Xavier™) AI 컴퓨터를 사용하기 위해 엔비디아와 이어온 협력을 확대한 것으로, 엔비디아와 일본 TRI-AD, 미국 TRI(Toyota Research Institute) 팀 간의 긴밀한 개발작업에 기반을 두고 있다. 본 파트너십을 통해 개발이 이뤄질 부분은 다음과 같다.

- 엔비디아 GPU를 사용하는 AI 컴퓨팅 인프라
- 엔비디아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DRIVE Constellation™) 플랫폼을 사용한 시뮬레이션
- 드라이브 AGX 자비에 또는 드라이브 AGX 페가수스(DRIVE AGX Pegasus™) 기반 차량용 AV 컴퓨터

또한, 이번 파트너십에는 여러 차량 모델과 유형에 걸쳐 확장가능한 아키텍처 개발이 포함돼 있으며, 이를 통해 개발 및 생산 일정을 가속화하고, 까다로운 환경에서 수십억 마일에 준하는 주행 시뮬레이션을 실시할 수 있다.

인공지능(AI)과 딥 러닝(Deep Learning)은 차세대 자율주행차 생산에 핵심 요소로, 도로 상에서 발생하는 무한한 경우의 수를 인식하고 처리하는 작업에 특히 필수적이다. 시뮬레이션은 실제 도로에 적용하기 전 AI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테스트하고 검증할 수 있는 중요한 툴임이 입증됐다. 이번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TRI-AD와 TRI는 자체 시뮬레이션 워크플로우 구성요소에 엔비디아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NVIDIA DRIVE Constellation) 플랫폼을 활용하고 있다.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은 데이터 센터 솔루션으로, 두 개의 병렬 서버로 구성돼 있다. 첫 번째 서버인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시뮬레이터(DRIVE Constellation Simulator)로, 드라이브 심 (DRIVE Sim™) 소프트웨어를 실행하는 엔비디아 GPU를 사용해 가상 세계에서 실시하는 가상 차량 주행으로부터 센서 출력을 생성한다. 또 다른 서버는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 비히클(DRIVE Constellation Vehicle)로, 시뮬레이션된 센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드라이브 AGX AI 자동차 컴퓨터를 포함한다. 이 엔드-투-엔드 시뮬레이션 툴체인은 도요타와 TRI-AD, TRI가 자율주행차를 출시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