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제18회 독일 트래블 위크(German Travel Week, GTW) 현장스케치

기사입력 : 2019년 06월 06일 10시 50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독일관광청은 지난 6월 4일 서울 조선호텔에서 제18회 독일트래블위크(German Travel Week, GTW)를 개최했다. 독일관광청 일본 사무소와 공동 주체하는 이번 행사는 리버스 워크숍과 오픈 세션 워크숍에 이어 저녁시간 VIP 만찬까지 이어졌다.

▲ 낸시 최 독일관광청 한국지사장의 축사와 진행으로 VIP 만찬 행사가 시작되었다.

독일에서 15개 업체가 방한해 한국시장의 중요성과 높아진 관심을 표현했다. 2년마다 한 번씩 열리는 GTW는 올해로 18회를 맞이하며, 한국에서 열리는 독일 행사 중 가장 큰 행사이다.

[참가 기업 및 기관] 바덴바덴 관광청/ 바덴-뷔르템베르크 주 관광청/ 바이에른 주 관광청/ 베를린 관광청/ 프랑크푸르트 관광청/ 호헨슈반가우-바이에른 왕 박물관/ 케테 볼파르트사/ 루프트한자 독일항공/ 마리팀 호텔/ 메칭엔 아울렛/ 레일유럽 코리아/ 로만틱가도-로만틱가도 코치/ 로텐부르크 관광청/ 작센 주립 – 젬버오페라 드레스덴/ 어퍼 라인 벨리 관광청

독일관광청은 독일에서 한국인의 숙박일 수는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18.8% 로 지속적인 성장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2017년 한해 동안 독일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 숙박일수가 최초로 69만7천박을 달성했고, 2018년은 68만4천박을 기록했다.

한국인에게 가장 유명한 여행지로는 34.2%의 바이에른 주가 1위를 차지했고 이어서 28.4%의 헤쎈 주, 10.9%의 베를린 주, 7.2%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 바덴-뷔르템베르크 주, 6위로는 작센 주가 랭크됐다.

또한 2019년 마케팅 테마 – 바우하우스 100주년 기념 행사들, 2020년 마케팅 테마 – 베토벤 탄생 250주년과 오벨암메르가우어 수난 극에 대해 소개했다.

 
한편, 리버스 워크숍에는 주요 15 개 여행사 담당자들과 독일 서플라이어들이 1:1 미팅을 가졌고, 42개의 여행사와 랜드사들이 오픈 세션 워크숍에 참석했다. VIP만찬에서는 독일 서플라이어들의 소개와 15개 카훗 퀴즈를 통해 한국의 주요 미디어, 여행사 인사들과 서플라이어들의 친밀한 네트워킹이 이어졌다.

▲ 한국인들의 독일 방문 촉진을 위해 현지 기업 및 기관이 한 자리에 모였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