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아마존 글로벌 셀링, 한국 셀러의 글로벌 입지 확장 위한 2021년 비즈니스 전략 발표

기사입력 : 2020년 10월 15일 18시 24분
ACROFAN=신승희 | seunghee.shin@acrofan.com | SNS
 15일 오후,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오늘 연례 컨퍼런스인 ‘아마존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서밋 2020’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본 서밋에는 글로벌 전자상거래 동향뿐 아니라, 국내 셀러들의 해외 진출 및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성장을 지원하고 디지털 전환을 통한 뉴 노멀 시대 대응을 도모하기 위한 2021년 전략이 발표됐다.

▲ 이성한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 대표 (사진 제공: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

발표에 따르면, 아마존 이커머스에서 4월에 50%, 5월과 6월에는 70% 이상의 성장률을 보였으며, 아마존 전체 매출액은 올해 2분기 기준 전년 동기 대비 40% 늘어난 약 106조원을 기록했다. 특히 식품, 전자제품 등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재택근무 증가와 관련된 카테고리에서 세 자리 수 이상의 성장세가 나타났다. 패션 카테고리에는 아이들 옷이나 홈 트레이닝을 위한 홈 스포츠 웨어 등의 수요가 급증했다.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2021년 주요 사업 계획에 대해 △한국만의 우수한 제품 및 브랜드의 글로벌 진출 지원 지속, △ 한국 셀러의 글로벌 입지 강화 및 아마존 스토어 입점 확대, △정부 협력을 통한 국내 셀러들에게 더 많은 지원 제공, △아마존 비즈니스를 통한 B2B 사업 기회 지원 등이 있다고 밝혔다.

우선, K-카테고리를 강화해 셀러들의 보다 활발한 글로벌 진출을 돕는다. K-뷰티, K-패션 브랜드 보유 기업을 포함한 IT 및 오피스 용품 셀러들에게 더 많은 지원을 제공하고, K-방역 및 K-식품 셀러를 육성해 아마존을 통한 전세계 고객들과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중소기업벤처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KOTRA 및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정부 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해 국내 중소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는 등의 셀러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현재 기업 및 기관 고객들의 대량 구매 요청인 ‘스팟바이(Spot Buy)’를 셀러들과 연결해 비즈니스의 B2B 기회를 접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앞으로도 한국 기업들에게 지속적으로 스팟바이를 소개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아마존 글로벌 셀링의 스팟바이는 셀러들의 글로벌 사업 확장에 기회가 되고있다.

올해 많은 한국 셀러들이 위기 상황에서 꼭 필요한 제품을 아마존의 글로벌 고객에게 공급하기 위해 아마존과 협력했고, 슈피겐뷰티는 대표적 사례 중 하나다. 슈피겐코리아의 김대영 대표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자칫 비즈니스가 난관을 겪을 수도 있는 시기에도 아마존 비즈니스가 제공하는 스팟바이 기회를 통해 2020년 매우 큰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고 얘기했다.

이어서, “스팟바이를 통해 캘리포니아 주정부에 천 만개의 손 소독제 상품을 납품한 바 있다. 이후에도 다른 고객사와의 대량 구매가 추가 진행되어 회사 내부적으로 아마존 비즈니스가 제공하는 대량 구매의 기회를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고 향후에도 적극 활용 하고자 한다. 뿐만 아니라, 이번 대량 구매의 후광 효과 덕분인지, 손 소독제 제품 이외에 다른 상품들도 B2C 매출이 점차 늘고 있는 추세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아마존 전체 판매량에서 입점 셀러들로부터의 판매는 약 60%를 차지하며, 약 170만개의 중소기업이 전세계 아마존 스토어에 입점 되어있다. 2019년에는 전세계 20만 개 이상의 기업들이 아마존에서 10만 달러가 넘는 매출액을 달성했다. 현재 아마존은 물류, 도구, 서비스, 프로그램, 인적자원에 대한 투자를 포함, 셀러들의 사업 확장 지원을 위해 180억 달러를 투자했으며, 2020년 135개 이상의 툴과 서비스를 출시하여 셀러들의 아마존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아마존은 프라임데이 및 홀리데이 시즌 동안 전세계 중소기업들의 매출 증대와 새로운 고객 유치를 돕기 위해 새로운 프로모션 활동에 1억 달러 규모의 추가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