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지멘스에너지 아시아-태평양 에너지 위크 온라인 컨퍼런스 개최

기사입력 : 2021년 02월 23일 10시 33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 SNS
 
한국지멘스 에너지(대표이사 석범준)는 아시아 지역을 대표하는 에너지 분야의 업계 전문가, 정부 관계자, 그리고 수천명의 고객들의 참여하는 ‘지멘스에너지 아시아-태평양 에너지 위크 (Asia Pacific Energy Week’) 온라인 컨퍼런스가 3월9일과 10일 양일간, 처음으로 개최된다고 발표했다.

“미래의 에너지를 구상하다(Shaping the Energy of Tomorrow)”를 주제로 한 이 온라인 컨퍼런스는 지멘스에너지와 파트너들의 주최로, 에너지 패러다임의 변화가 거듭되는 현 상황에 대해 논의하고 향후 활동 방향 등을 공유한다. 앞으로 변화할 에너지 환경, 현 에너지 업계의 문제점과 기회, 그리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동시에 급증하는 에너지 수요를 충족시키는 전략 등이 주요 쟁점으로 논의된다

아시아는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지역으로, 빠른 속도의 도시화, 증가하는 인구, 그리고 기록적인 에너지 수요의 온상이다. 아시아 지역만 고려했을 때, 에너지 수요는 2018년 12,327TWh에서 2040년 22,245 TWh로 약 8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영향과 현재의 빠르게 진행되는 기후 변화를 고려할 때 에너지 시스템의 근본적인 전환을 보다 빠르게 실현할 필요가 있다. 특히, 아시아 지역에 초점이 맞춰지는 이유는 이 지역의 에너지 소비가 전세계 소비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구의 10분의 1 정도는 아직 기본적인 전기 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온라인 컨퍼런스는 에너지 산업이 지속 가능하고 효율적이고 경제적이며 이용 가능한 미래 에너지를 구상을 위해 아시아 국가 모두가 협력해 나가는 중요한 시발점이자 자극제가 될 것이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총 7개의 세션이 진행되며, 지속 가능한 에너지 프로젝트를 위한 자금조달, 신재생 에너지의 전력망 통합, 디지털화 구현, 탄화수소 중심 산업의 탈탄소화, 수소 에너지 활용 등의 주제들이 논의된다. 각각의 주제별 아시아 지역을 대표하는 업계 전무가들이 참여하여 깊이 있는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밀도 있는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각국의 장관, CEO, 학계 지식인, 지멘스에너지의 최고 경영진을 포함하여 존경받는 국제 패널리스트들이 참여한다.

참가를 확정한 연자들 중에는 호주, 독일, 인도네시아의 장관들은 물론 아다니 그룹(Adani Group), B 그림발전공사(B. Grimm),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 일본 JGC, NTPC, 셈코프(SembCorp) 및 싱가포르 파워(SP Power Grid) 등 글로벌 발전사의 경영진들이 있다. 한국에서는 한국가스공사 기술연구소, 씨에스윈드(CS Wind) 에서 연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지멘스에너지 아시아 지역을 총괄하는 브라이언 번(Brian Byrne) 부사장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경제 성장은 2040년까지 에너지 수요의 80% 증가를 도모할 것이다. 에너지 원재료, 공급 및 인프라에 대한 투자는 증가하는 에너지 수요를 충족시키고 환경을 보호하는 두 가지의 목표를 모두 고려해야 할 것이다. 안정적고, 이용 가능하고, 지속 가능한 에너지 시스템으로의 전환은 강력한 협업과 파트너십이 필요하다. 이번 컨퍼런스는 에너지 관계자들이 미래 세대를 위한 에너지 시스템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훌륭한 토론의 장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스다(Masdar)의 모하메드 자밀 알 라마히(Mohamed Jameel Al Ramahi) 사장은 “아시아 지역의 급속한 경제 성장과 아시아 국가들의 지속 가능한 개발의 의지를 고려할 때,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아시아 지역에서의 엄청난 잠재력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컨퍼런스는 청정 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한 패러다임의 변화를 공유하는 이상적인 토론의 장이 될 것이며, 이는 신재생에너지 솔루션을 전 세계의 더 많은 국가들에 제공하기 위한 우리의 목표와도 일치한다”고 말했다.

지멘스가메사의 마크 베커(Marc Becker) 해상풍력 부문 사장은 “각 국가들 뿐만 아니라 기업들에게도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탈탄소화의 필요성은 어느때 보다 중요해 졌다. 지멘스가메사는 2020년 이후 탄소 중립기업으로써 전세계에 비용 효율적이고 깨끗하며 재생가능한 에너지의 보급이 증가하고, 이로 인해 고객, 소비자, 사회 전반에 장기적인 혜택이 주어지는 것에 대해 매우 고무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