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식품안전의 날 맞아 식품 위생안전 강화하는 외식업계

기사입력 : 2022년 05월 12일 18시 27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기온이 높아지는 여름철을 앞두고 외식업계가 식품위생 품질관리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식품안전의 날(5월 14일)’을 맞아 외식업계는 내부 프로세스 강화, 공신력 있는 외부 기관에 의탁 등 먹거리 안정성과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선보이고 있다.

피자 브랜드 피자알볼로는 믿고 먹을 수 있는 피자 제공을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흑미 도우에 대한 식품안전관리(HACCP) 인증을 지난 2018년 이후 지속적으로 받고 있다.

매장 위생 역시 전문적인 관리를 위해 식품안전 전문 컨설팅 서비스 ‘화이트 세스코’와 업무 협약을 맺고 종합적인 식품안전 솔루션을 제공받고 있다. ‘세스코 식품안전 컨설턴트’로부터 식재료 관리, 보관, 조리과정 등 식품안전에 대한 정기 위생진단과 솔루션을 제공받아 소비자 신뢰도 제고를 꾀하고 있다.

피자알볼로는 추후 확대되는 가맹점에도 식품안전 관련 서비스를 동일하게 적용할 예정이다.

한국맥도날드는 ‘푸드 세이프티 타운홀’을 개최해 식품안전 및 위생 준수 강화에 나섰다.

전국 매장의 매니저 및 점장, 가맹점주, 본사 임직원 등 2100여 명이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참석하여 반드시 지켜야 할 식품안전을 주제로 다룬 교육 콘텐츠를 시청했다.

이 외에도 우수 관리 매장 팀 인터뷰 등을 통해 직원들의 식품안전 의식을 높이고 전반적인 프로세스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배달의민족과 요기요는 식약처와 함께 배달음식 위생안전 수준 강화를 위한 상호 협력을 강화했다.

본 협약을 통해 기존 ‘식품안전정보 공유’에서 더 나아가 ‘배달전문점에 대한 위생등급제 적용 활성화’와 ‘배달앱 입점업소를 대상으로 한 위생관리방법 안내 강화’ 등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위생등급 지정업체 현황과 행정처분 이력 등 배달음식점에 대한 안내 정보를 공공데이터로 제공한다.

업계 관계자는 “식품위생 관련 사건사고는 한번 생기면 소비자 불신을 야기해 관련 업종 제품에 대한 기피 현상을 보일 수 있어 외식업체들이 각별히 위생관리에 힘쓰고 있다”며, “또 먹거리 위생이 브랜드와 매장 선택에도 중요한 요소가 돼 위생안전 강화에 더욱 열중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