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만화산업 발전을 위한 웹툰 아카이브 사업, 중장기 방향 제시

기사입력 : 2022년 06월 24일 17시 35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신종철)이 6월 22일 웹툰•콘텐츠•학술연구 등 만화계 관계자들과 함께 웹툰 아카이브 사업 중간보고 및 개선 토론회가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첫 번째 세션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아카이브사업팀 김태훈 팀장이 문화체육관광부지원으로 진행해온 웹툰 아카이브 사업의 추진현황 및 중장기 계획을 보고하였다. 현재 웹툰 아카이브 자료 수집은 웹툰 유통정보 15,895건, 도서유통정보 270,853건, 웹툰 695작품에 대한 웹툰 원문 서비스 이미지를 구축하였다.

김태훈 팀장은 현재 아카이빙 된 정보의 품질 및 시스템 안정화 개선 필요성과 구축된 자료의 공공데이터로서 활용에 대한 개선의 필요성을 설명하면서, 동시에 개선을 위한 전략으로는 만화(웹툰) 정보 수집 및 보존을 위한 납본제도 강화와 만화 유통정보 수집을 위한 민관 협력체계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두 번째 세션은 한국웹툰산업협회 서범강 회장과 ㈜어라이즈오브젝트 이세인 대표가 웹툰 아카이브 사업의 중장기 방향을 제언하는 발제를 진행하였다.

서범강 회장은 ‘웹툰 아카이브 중장기 전략과 서비스의 방향’이라는 주제로 사업목적에 부합되는 모델 구축과 데이터의 수집•보호•제공 목적은 정확한 기준 마련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만화진흥에 관한 법률’ 또는 ‘표준계약서’의 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웹툰 아카이브의 서비스를 위해서는 수집 및 서비스 등에 대한 정책 마련이 되어야 하며, 이를 기반으로 기능이 구현되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한, 웹툰 아카이브 사업은 중장기적인 사업이며, 단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웹툰 아카이브 중장기 방향 제시’라는 주제로 발표한 이세인 대표는 웹툰 아카이브 서비스의 고도화 및 유지를 위해서는 많은 인적, 물적 자원이 소요되며 표준화 관리기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장의 필요에 따라 저작권 신탁 관리 업무 등이 병행되어 아카이브 기반의 저작권 연결 서비스로 확대될 수 있다고 보았다. 웹툰 시장의 빠른 변화를 발 빠르게 따라갈 수 있도록 일원화 정책 속에서 운영, 발전되어야 하며 특히, 아카이브 알고리즘 개발이 선행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이어진 종합토론은 홍익대학교 문화예술경영대학원 고정민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되었다. 토론자로 웹툰협회 권창호 사무국장, 만화 연구와 비평 서찬휘 이사,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양지훈 연구원, 한국영상자료원 민병현 수집카탈로깅팀장, 만화애니메이션학회 김신 이사, 한국웹툰작가협회 권혁주 회장,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김선미 문화진흥실장이 토론자로 나서 웹툰 아카이브 사업 방향성에 대한 열띤 토론을 진행하였다.

특히 토론회에서는 ▶ 웹툰 아카이브 자료 수집에 대한 법제화 필요성 ▶ 웹툰 아카이브 사업의 본연의 기능인 기록 및 보존의 가치 마련 후 자료의 활용성 검토 추진 검토 ▶ 공공 사업이 ‘시장과의 충돌’, ‘민간과의 경쟁’은 해서는 안되며, 디지털시대에 맞는 뉴미디어 자료 수집을 위해 중장기 전략의 리빌딩 검토 ▶ 플랫폼 및 만화계와 협업 체계 마련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신종철 원장은 “지금까지 진행된 웹툰아카이브 구축사업을 점검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고 생각한다”며, “토론회에서 나온 전문가들의 의견을 면밀히 검토하고, 전문가 논의체계를 마련하여, 부족한 부분은 채워가며, 웹툰 아카이브 사업을 수행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