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옥주현, ‘마타하리’ 마지막 공연까지 화려하게 장식→‘엘리자벳’으로 관심 집중

기사입력 : 2022년 08월 15일 17시 06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세 번째 시즌의 ‘마타하리’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하면서 다음 작품 ‘엘리자벳’을 향한 기대 또한 높아지고 있다.

옥주현은 5월 28일 샤롯데씨어터에서 세 번째 시즌의 막을 올린 뮤지컬 ‘마타하리’를 지난 14일 마지막 공연까지 성공리에 마무리하면서 관객들의 극찬을 받았다.

‘마타하리’는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이중 첩자 혐의로 사형당한 무희 마타하리를 모티브로 만들어진 작품으로, 이번 세 번째 시즌에서는 캐릭터와 서사를 수정 및 보완하는 과정을 거치며 더욱 완벽한 완성도를 자랑했다.

옥주현은 초연부터 재연, 그리고 세 번째 시즌까지 타이틀롤 마타하리 역을 맡아 스파이나 팜므 파탈과 같은 그를 상징하는 이미지가 아닌, 인간 마타하리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면서 ‘마타하리 장인’이라는 수식어를 받았다. 역사 속 실존 인물을 연기해야 한다는 부담감 속에서도, 옥주현은 폭발적인 가창력은 물론 풍부한 감정선을 통해 당시 시대상 속에서 흔들렸던 마타하리의 내면을 그대로 관객들에게 전달했다.

이러한 옥주현의 활약에 관객들도 매 회차마다 관객석을 가득 채우며 화답했고, 다른 나라의 유명 뮤지컬 배우나 연출자 또한 옥주현을 극찬했다. ‘다카라즈카 가극단 연도상’에서 신인상과 우수상을 휩쓸면서 일본을 대표하는 뮤지컬 배우로 활약하고 있는 마나키 레이카는 최근 한국에 방문해 옥주현의 ‘마타하리’를 관람한 뒤 “진심으로 존경하고 아주 좋아하는 사람. 옥주현의 무대도 인품도 모두 동경한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마나키 레이카는 일본 ‘마타하리’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마나키 레이카 외에도 다카즈카 가극단의 톱스타로 활약하며 일본 ‘마타하리’, ‘로미오와 줄리엣’, ‘오션스11’ 등에 출연한 바 있는 유즈키 레온 역시 최근 ‘마타하리’ 관람을 위해 한국을 방문, “옥주현의 ‘마타하리’가 더 깊어져서 정말 여러 감정이 스며들었다. 존경하고, 나도 저렇게 무대에서 숨 쉬고 싶다”라며 깊은 존경심을 표출했다. 일본의 유명 연출가 코이케 슈이치 또한 한국에서 옥주현의 공연이 있으면, 배우들에게 옥주현의 공연을 보고 오라고 할 만큼, 옥주현의 실력을 매우 높게 평가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처럼 옥주현이 ‘마타하리’를 호평 속에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가운데, 관객들의 눈은 이제 ‘엘리자벳’으로 향하고 있다. 오는 25일부터 11월 13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진행되는 ‘엘리자벳’에서 옥주현은 이지혜와 함께 타이틀롤 엘리자벳 역을 맡는다. 옥주현은 2012년 초연부터 2013년 재연, 2015년 삼연, 2018년 4연, 그리고 2022년 10주년 기념 공연까지 꾸준히 엘리자벳 역을 맡아 ‘엘리장인’이라는 것을 관객들에게 입증시킨 만큼, 올해 공연에서는 옥주현이 또 어떤 놀라운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